올해 들어 일본의 생활보호 신청건수가 매달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 후생노동성에 따르면 들어 일본 생활보호 신청건수는 6개월 연속 지난해 같은기간 대비 증가세를 지속했다.

지난 1 생활보호 신청건수는 295건으로 전년 같은 달보다 3.9% 늘었고, 2∼5월에는10∼20%대의 급증세를 보였다. 6월에도 3.8%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일본 정부는 코로나19 이후 시행해온 특례지원 제도를 축소한 여파가 나타나는 것으로 보고 있다.

실제로 최대 200만엔( 1814만원)까지 빌려주는 생활자금 특례대출은 올해 1월부터변제가 개시됐다.

파이낸셜뉴스 도쿄=김경민 특파원
저작권자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