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 年 1月 月 30 日 月曜日 3:15 am
spot_img
ホーム정치/경제경제"코로나 이후 최악" 10월 생산 30개월만에 최대폭 감소…경기둔화 경고음

“코로나 이후 최악” 10월 생산 30개월만에 최대폭 감소…경기둔화 경고음

지난달 국내 생산이 30개월 만에 가장 폭으로 감소했다. 코로나19 국내 확산한2020 이후 최악의 성적표다. 소비도 연속 내림세를 보이고, 투자는 제자리걸음을하는 산업 활동이 부진한 모습을 나타냈다. 경기 회복 흐름이 약화되는 양상이다.

30 통계청이 발표한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10 ()산업 생산(계절조정·농림어업제외) 지수는 115.4(2015=100) 전월보다 1.5% 감소했다.

생산은 7(-0.2%), 8(-0.1%), 9(-0.4%) 이어 4개월 연속 감소를 기록했다.

감소 폭은 코로나19 따른 경제 타격이 본격화했던 2020 4(-1.8%) 이후 30개월만에 가장 컸다.

생산이 연속으로 감소한 것도 코로나19 첫해인 2020 1∼5 이후 처음이다.

업종별로 보면 제조업을 비롯한 광공업생산이 3.5% 감소했다. 10 수출이 2 만에 마이너스로 돌아서면서 제조업 생산도 함께 타격을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승용차 완성차, 반도체 조립 장비 생산 등이 감소했다.

서비스업 생산도 0.8% 줄면서 2020 12(-1.0%) 이후 22개월 만에 가장 폭으로줄었다.

소비 동향을 보여주는 소매판매액지수(계절조정) 120.4(2015=100) 0.2% 감소했다.

소비는 3(-0.7%)부터 7(-0.4%)까지 5개월 연속으로 감소했다가 8 반등했지만, 9월과 10월에는 다시 연속 감소를 이어갔다.

다만 설비투자가 전월 대비 보합을 기록하면서 생산과 소비, 투자가 모두 뒷걸음치는트리플 감소 면했다.

현재 경기를 나타내는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102.4 전월과 동일했다. 향후 경기를 예측하는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99.2 전월보다 0.1p 내리며 4개월 연속으로 하락했다.

어운선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은광공업 생산이 부진했고 서비스업 생산과 소매 판매도 주춤하면서 경기 회복·개선 흐름이 약화하는 모습이라며 “4개월 연속 하락이라 아직 유심히 지켜봐야하는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그는대외 이슈를 중심으로 하방 요인이많아 수출 제조업 둔화 흐름이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향후 내수가 회복 흐름을 유지해내느냐가 관건인데, 물가가 아직 높은 수준이고 금리도 오르는 만큼 경기 흐름에는 불확실성이 크다 말했다.

파이낸셜뉴스 홍예지 기자
저작권자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