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 年 1月 月 30 日 月曜日 3:45 am
spot_img
ホーム메인뉴스"평양행 금괴 200kg 털렸다"...발칵 뒤집힌 북한

“평양행 금괴 200kg 털렸다”…발칵 뒤집힌 북한

북한에서 평양으로 운송되던 금괴 200kg 강탈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현재 시세는 1kg 7430만원으로, 148억원이 넘는 금액이 사라져 북한 전역에초비상이 걸렸다.

지난달 30(현지시간) 미국의 북한 전문 매체 자유아시아방송(RFA) 북한 소식통을 인용해 같은 소식을 보도했다.

평안북도의 소식통은 RFA 통해요즘 신의주 일대는 국가보위성과 안전성의 조사조(조사반) 내려와 발칵 뒤집혔다. 이달 중순 신의주평양간 1 국도에서 운반차량이강도의 습격을 받았다 했다.

평안북도에는 북한의 주요 생산기지인 정주제련소와 운전제련소 등이 조성돼 있다.

이곳에서 금이 생산돼 대부분 자금을 관리하는 39호실로 보내진다. 이중 일부는 조선중앙은행으로 가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식통은운반차에 중앙에 올라가는 황금(금괴) 200kg 있었다. 금괴를 실은 차가정차했을 (신의주평양 사이 도로) 얼굴을 가린 3명의 강도가 습격해 금이 들어있던 상자를 탈취해 도주했다 했다.

이어 운반 차량에는 명의 무장군인이 타고 있었다. 강도들이 신속하게 무장군인을제압한 것을 봤을 범인들은 군대에서 특수훈련을 받은 것으로 보이며, 무장군인들도 속수무책으로 당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했다.

현재 북한 국가보위성과 안전성은 평안북도에서 경보부대(특수부대) 출신 제대군인들을용의선상에 올리고 사건 당일 행적을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압록강을 사이에 두고 중국과 맞닿은 혜산시에는 국가보위성과 안전성, 국경사령부 조사요원들이 깔려있다고 한다. 다만 범인들의 행적은 아직까지 드러나지 않고 있다.

다른 소식통은신의주평양 1 국도에서 강도의 습격으로 강탈당한 200kg 금이 범인들에 의해 국경을 통해 중국으로 밀수출되는 것을 막기 위한 이라고 했다.

해당 소식통은북한 당국은금을 소지하거나 밀수선을 알아보는 사람이 있으면 즉시신고하라 내용의 전단지도 돌렸다 했다.

파이낸셜뉴스 임우섭 기자
저작권자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