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年 8月 月 08 日 月曜日 4:27 am
spot_img
ホーム일본뉴스"죽일 생각이었다" 아베 저격 범인은 日 전직 자위대원...日열도 충격 

“죽일 생각이었다” 아베 저격 범인은 日 전직 자위대원…日열도 충격 

아베 신조 총리(68) 저격한 범인은 야마가미 데쓰야(41·남성)라는 전직 해상 자위대원인 것으로 확인됐다.

아베 총리는 8 오전 1130분께 일본 중서부 나라시에서 이틀 앞으로 다가온 참의원선거 지원 유세를 하던 도중 전직 해상 자위대원가 총탄을 맞고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현재 심폐정지 상태다. 심폐 정지는 심장과 호흡이 정지했으나 의사에 의한 사망 판정을 받지 않은 상태를 의미한다.

일본 열도는 보수의 구심점이자, 역대 최장수 총리를 지낸 아베 총리의 총격 소식에 충격에 휩싸였다. 일본 주요 방송들은 일제히 특보 체제로 전환했으며, 주요 일간지는 호외를배포했다.

NHK등에 따르면 목격자들은연설 시작 1~2 뒤에 발의 총성이 울렸다 말했다. 일본 경찰은 아베 총리가 구급차로 이송될 당시만 해도 의식이 있었다고 했으나, 이송 심폐 정지 상태에 빠졌다고 밝혔다. 가슴 부위에 총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아베 총리는 이날 오전 하네다 공항을 통해 오사카 공항을 경유해 나라시를 방문했으며, 이후 교토 가두 연설을 마치고, 이날 저녁 사이타마로 이동할 예정이었다. 오는 10 참의원(상원)선거를 앞두고, 연설에서 나섰다가 참변을 당한 것이다.

용의자인 야마가미 데쓰야는 현장에서 바로 체포됐으며, 범행에 사용된 사제총도 확보됐다. 일본 방위성 관계자는 용의자인 야먀가미 데쓰야가 전직 해상자위대원으로, 2005년까지 3년간, 근무했다고 밝혔다. 야마가미는 경찰 조사에서아베 총리에 대해 불만이 있었고, 죽일 생각이었다 취지로 진술했다.

야마가타현 지원 유세를 접고, 급히 도쿄로 복귀한 기시다 총리는아직 범행 배경에 대해서는 충분히 파악하지 못했다 밝혔다. 사고 직후 일본 총리 관저에는 위기관리센터로가설치됐다.

아베 신조 총리는 통산 7 8개월간 일본을 이끌며, 역대 최장수 일본 총리라는 타이틀을 쥐고 있는 인물이다. 자민당 총재를 3연임 하며, 강경 보수파의 구심점 역할을 했으나, 건강상의 문제로 지난 2020 9 중도 퇴임했다. 올해 자민당 최대 파벌인 아베파 수장으로 역할하면서, 기시다 내각에 영향력을 행사해왔다.

파이낸셜뉴스 도쿄=조은효 특파원
저작권자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