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年 5月 月 17 日 火曜日 5:59 am
spot_img
ホーム관동/관서관동 뉴스"한류 금단현상, 日사회 갈증 커진 상태… 4차 한류 붐, 생활 양식까지 확장돼"...

“한류 금단현상, 日사회 갈증 커진 상태… 4차 한류 붐, 생활 양식까지 확장돼” [인터뷰]

일종의금단 현상처럼 한류, 한국관광에 대한 일본 사회의 목마름이 커진 상태입니다.”

관광·한류산업 전문가인 정진수 한국관광공사 일본지역센터장 도쿄지사장( 사진) 8 본지 인터뷰에서코로나19 인한 한일 교류 중단기를 거치면서 한국을 접하고 싶고, 가고 싶어하는 일본 수요가 크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한국 관광이 재개된다면 최근 한국 젊은층들이 즐겨찾는 서울 익선동, 성수동, 아모레퍼시픽 체험 매장 등으로 일본 젊은층들의 방문이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지난 2003 겨울연가 열풍 당시부터 한류 업무를 관여해 센터장은 일본 현지에서코로나 확산 이후에도, ·오프라인을 병행하면서 한국여행 검정시험, 코리아 페어 굵직한 행사와 더불어 일본 드라마고독한 미식가 주인공 마쓰시게 유타가와 함께 하는 한국 음식 체험회, 도한놀이 감각적이고, 트렌디한 이벤트들을 다수 개최했다.

관광중단으로 행여 한국 관광 불씨가 사그라들까 우려했던 순간들도 있었지만, 기우였다. 지난해 하반기, 일본 소셜네트워크(SNS)등에서 일본의 젊은 여성들 사이에서 도한놀이가유행하고 있다는 것을 발견했을 , 되레 한국관광에 대한 욕구가 커져가고 있음을 직감했다. 도한놀이란 호텔 등지에서 한국 콘텐츠를 보면서 한국 음식을 먹거나, 한국 정취가 물씬 풍기는 한국 식당에서 마치 한국을 찾은 것처럼 사진을 찍어 소셜미디어에 올리는 놀이를 말한다. 이어 지난 1 관광공사는도한놀이 주제로 한국관광체험행사를 열어, 이런분위기를 고조시켰다. 센터장은정치적으로 사이가 좋은 나쁘든, 한국에 가보고 싶다는 일종의 한국 관광 금단현상이 있는 아니겠느냐 했다.

센터장은 “4 한류 붐으로 불리는 코로나 이후의 일본 한류 현상이 과거와 달리, 식품·패션·인테리어 생활 양식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는 것은 주목해야 부분이라고 설명했다. 이는 한류의 확장성을 의미한다. 비단, 젊은층에 국한되지 않을 것이란 얘기다. “2030, MZ세대가 현재 한류 열풍을 주도하고 있으나, 이태원 클라쓰, 사랑의 불시착을 일본의 중장년층들도 이미 한국에 대한 갈증을 키워가고 있어, 향후엔 전연령층으로 한류 수요가 확대돼 이란 얘기다.

한류 열풍의 불쏘시개들은 착착 마련되는 분위기다. TV아사히는 한국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를 리메이크한롯폰기 클라쓰 제작해 오는 7월부터 방영에 들어간다. 이미 일본 시청자들은 소셜네트워크(SNS) 포털 게시판 등을 통해이태원과 롯폰기의 분위기가 사뭇다르다” “원작의 느낌을 살렸으면 좋겠다 활발하게 의견 제시를 하고 있는 상황이다. 센터장은드라마라는 매개체를 통해, 서울의 이태원과 도쿄 롯폰기가 비교되는부분이 있을 것이고, 더욱이 일본 지상파를 통해 방영되는 만큼 서울 시내 한가운데에 위치한 이태원에 직접 가보고 싶다는 호기심도 자극되지 않겠느냐 했다. 일본의 중장년층은물론이고, 한일 관계 악화에도 일본 정치인들까지 입모아봤다 말하는 사랑의 불시착은 지방관광을 활성화 시킬 더없이 좋은 재료다. 외에도갯마을 차차차(경북 포항) △알고 있지만(울산, 전남 여수·나주) △그해 우리는(서울, 경기 수원, 전북 전주) △옷소매 붉은 끝동(전북 남원·전주) △오징어게임(대전 스튜디오큐브)등도 관광 상품으로 개발할 있는 후보군들이다.

센터장은관광은 한류 소비의종합 소비 이뤄지는 단계이자, 한류의 과실을 가장많이 있는 산업이라며한국 지방관광 활성화, 뮤지컬 문화 상품을 기획하는 다양한 전략을 모색하고 있다 말했다. 최근 관광공사 도쿄지사가 요코하마에서 개최한한국 뮤지컬 행사에는 3000 이상이 신청, 5 1 경쟁률을 기록했다. “7~8월께 양국의 비자면제 등의 상황을 주시하면서, 지방 관광 활성화를 위해 관광공사·여행사 등과 공동으로 전세기를 띄워시범 여행(모니터 투어)’ 추진해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일본의 일반인들에게입소문 내줄 유튜버 여론 주도층이 주요 타깃이다.

센터장은 한류 업계에서는 일본 한류 붐을 키운보이지 않는 주역으로 불리는 인물이다. 과거 2003 일본에서 겨울연가 열풍 당시, 남이섬 방한 여행상품을 처음으로 기획했으며, 2004 이병헌, 송승헌 한류 스타들의 팬미팅 공연을 제주에서 처음 개최한 있다. 2005년엔 한류 활성화에 기여해 국무총리상을 받기도 했다.

파이낸셜뉴스 도쿄=조은효 특파원
저작권자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