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年 8月 月 08 日 月曜日 4:41 am
spot_img
ホーム정치/경제경제G7, 러 원유 수입 단계적 중단 합의

G7, 러 원유 수입 단계적 중단 합의

주요 7개국(G7) 정상들이 러시아 경제의 고립을 심화하기로 약속하고 원유 수입을 단계적으로 중단하기로 합의했다.

8(현지시간) AFP 통신 외신에 따르면 G7 정상들은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세번째 화상 정상회의 공동 성명에서 러시아가 의존하는 핵심 서비스를 차단해 러시아 경제의 모든 부문에 걸쳐 고립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우리는 러시아 석유 수입의 단계적 중단 혹은 금지를 통해 러시아 에너지에 대한의존을 점진적으로 중단할 것을 약속한다면서우리는 시기적절하고 질서 있는 방식으로, 세계가 대체 물량을 확보할 시간을 주는 방식으로 그렇게 이라고 밝혔다.

AFP 이날 각국 정상들은 러시아 에너지 의존을 어떻게 탈피할지 구체적으로 밝히지는않았으나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압박하도록 러시아 경제를 타격입힐 있는중대한 진전이라고 분석했다.

앞서 이날 미국 백악관은 G7 러시아 석유 수입을 단계적으로 중단하거나 금지하기로 약속했다고 밝혔다.

미국 바이든 행정부는 이날 성명에서푸틴 경제의 동맥을 강력하게 타격하고, 전쟁 자금을 대는 필요한 수입을 허락하지 않을 이라고 밝혔다.

미국은 이미 러시아산 원유와 가스 수입을 금지했지만, 러시아 에너지 의존도가 훨씬 유럽은 아직 미국과 같은 조치는 하지 못하고 있다. 특히 독일은 완전한 불매에 반대를 하고있어 이날 G7 정상들은 협상을 계속 이어갔다고 AFP 전했다.

G7 정상들은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전쟁을 지원하는 금융 엘리트와 가족들에 대한 대응을 계속 강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들은 푸틴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공격은 러시아의 수치이자 국민의 희생을 야기한다우리는 푸틴 대통령이 우크라이나를 상대로 전쟁에서 승리해서는 된다는 결의로 단합돼 있다 강조했다.

AFP 이날이 서유럽 국가들에게는 전승절인 것을 감안할 같은날 G7 정상회담이 열린것은 의미있는 것이라 전했다.

한편 G7 회담 직후 미국 정부는 러시아 국영 방송사들과의 거래 금지와 러시아인들에게회계 경영 컨설팅 등의 서비스 제공을 금지를 골자로 하는 추가 제재안을 발표했다.

백악관은 채널-1 로시야-1(러시아-1), NTV 러시아 방송사도 제재 대상에 포함시켰다.

익명의 백악관 관리는 이들 방송사들이 외국으로부터 수익을 가장 많이 벌어들이면서 러시아 국가의 수입으로 되돌아간다며 “”미국은 러시아에서 시청률이 가장 높고 ·간접적으로 국가의 통제를 받는 방송사 3곳을 제재할 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백악관은 러시아 기업과 특권층의 부를 축적해 푸틴의 전쟁 장비를 위한 수익을 창출한다는 이유로 미국인들이 러시아인들에게 회계 신탁, 기업 설립, 경영 컨설팅 등의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금지하도록 했다.

파이낸셜뉴스 윤재준 기자
저작권자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