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年 6月 月 30 日 木曜日 10:30 am
spot_img
ホーム사회/문화사회김부겸 "수도권 4단계, 3인이상 모임금지 2주 연장"

김부겸 “수도권 4단계, 3인이상 모임금지 2주 연장”

김부겸 국무총리는 6정부는 고심 끝에 수도권 4단계, 비수도권 3단계 거리두기를 2 연장한다 “(오후 6 이후 3 이상 모임을 금지하는) 사적모임 인원제한도 현재대로 적용하겠다 밝혔다.

총리는 이날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개최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달여간 적용해 방역수칙 실효성과 수용성 측면에서 보완이 필요한 사항은 현장의견을 토대로 조정해 나가겠다구체적인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방안은 중대본 회의 후에 국민께 보고드리겠다 말했다.

코로나19 델타 변이를 동반한 4 유행에 맞서 전국적으로 최고 수준의 방역조치를 시행한지 가량됐다.

그는국민 여러분의 인내와 협조로 급한 불은 껐지만 안타깝게도 감염확산 불길은 아직 여전하다다음주에는 광복절 연휴가 있어 재확산의 불씨가 있고, 다가올 2학기에는 아이들이 안전하게 등교할 여건을 만들어 줘야 한다 강조했다.

이어 “2 개학이 시작되는데, 정부는 이번 2학기부터 아이들이 학교에서 친구들과 함께 학습, 사회생활, 정서함양 다양한 공부를 있도록 남은 기간동안 방역 안정화에 총력을 다하겠다방역상황을 감안한 구체적인 후속조치와 학사운영 방안은 내주 교육부가 국민 여러분께보고드리겠다 다짐했다.

정부는 새로운 방역전략을 준비하고 있다.

총리는 “8월말이 되면 우리 사회는 집단면역에 걸음 다가서게 이라며정부는 앞으로 확진자 , 치명률 코로나19 위험도와 예방접종률, 의료대응 역량, 변이 바이러스 추이 등을종합 고려해 국민의 일상회복을 조금이라도 앞당길 새로운 방역전략을 미리 준비하겠다 말했다.

이어무더위 기약없이 이어지는 거리두기 강화로 국민 여러분께서 너무나 힘든 여름을 보내고계신다는 사실을 알고 있다손님이 끊기면서 하루하루 버티는 것조차 힘겨운 소상공인·자영업자의 고통을 알기에 이번 연장 결정이 매우 망설여졌다 토로했다.

그는서울의 교회는 작년 2 유행을 촉발했던 대규모 불법집회를 이번에도 강행하겠다고 한다이미 해당 교회는 방역수칙을 차례 무시하고 대면예배를 진행해, 폐쇄조치가 진행이라고 강조했다.

이어종교의 자유는 보장돼야 한다. 그러나 종교적 신념과 정치적 이해가 국민의 생명과 안전보다 우선할 수는 없다 “4 유행의 한복판에서 불에 기름을 부을 있는 행위를 정부는 결코 좌시하지 않을 이라고 덧붙였다.

파이낸셜뉴스 임광복 기자
 저작권자  파이낸셜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