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 年 5月 月 29 日 月曜日 8:42 am
spot_img
ホーム국제트럼프 "우리는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軍" 8일 성명 발표

트럼프 “우리는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軍” 8일 성명 발표

트럼프 대통령의 트위터 캡처

“지금까진 괜찮다.. 8일 일찍 성명 발표할 것”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7일(현지시간) 이라크 내 미군 기지가 이란의 보복 공격을 받은 것과 관련 “괜찮다”며 전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군을 보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란혁명수비대(IRGC)는 현지시간 8일 새벽 이라크 내 아인 알아사드 및 아르빌 군사기지로 수십발의 미사일을 쐈고 이는 미국의 공습으로 거셈 솔레이마니 쿠드스군 사령관이 살해된데 대한 보복임을 분명히 했다.

공격은 솔레이마니의 장례식이 끝난 뒤 지난 3일 솔레이마니가 사망한 시간에 맞춰 이뤄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밤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괜찮다(All is well)!. 이라크에 위치한 미군 기지 2곳에 이란으로부터 미사일 발사가 있었다”며 “사상자와 피해에 대한 평가 작업이 현재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는 매우 좋다(So far, so good)!”라며 “우리는 전 세계 그 어디에서도 단연코 가장 강력하고 가장 잘 갖춰진 군을 보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나는 내일 아침 성명을 발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트윗은 이란의 미군 기지 공격이 이뤄진 지 5시간여만에 이뤄진 것이다.

당초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밤 대국민 성명을 발표하는 방안을 백악관이 준비하고 있었다고 CNN방송이 보도했으나 대국민 성명 발표 시점은 8일 오전으로 최종 조율됐다.

트럼프 대통령이 대국민 성명을 통해 구체적으로 어느 수위의 대응 방침을 내놓을지 주목되고 있다.

파이낸셜뉴스 e콘텐츠부
저작권자(C)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