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年 11月 月 30 日 月曜日 4:19 am
ホーム 일본뉴스 일본화제뉴스 日아베 총리, "나라간 약속 지켜야...文대통령에게 전달할 것"

日아베 총리, “나라간 약속 지켜야…文대통령에게 전달할 것”

한일정상회담 하루 앞두고
징용 문제 압박 시사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한·일 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23일 강제징용 배상 문제와 관련 “나라와 나라의 약속을 지키지 않으면 안 된다. 문재인 대통령에게 일본의 생각을 전하겠다”고 밝혀, 강제징용 해법을 둘러싸고, 한국을 강하게 압박할 것임을 시사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한·중·일 정상회의 참석차 중국으로 출국하기 전 도쿄 소재 총리관저에서 일본 기자들을 만나 이런 입장을 전했다. 기존 일본 정부의 원칙적 입장을 재확인 한 것이나, 한국 정부의 양보없이는 이 문제가 해결될 수 없다는 점을 거듭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일본 정부는 1965년 한·일 청구권 협정으로 징용 문제가 모두 해결됐다는 입장에 따라 일본 기업이 한국인 징용 피해자에게 위자료를 지급해야 한다는 한국 대법원판결은 청구권 협정 위반, 즉 국제법 위반이라는 주장을 펼쳐왔다.

아베 총리는 또 “일·한 관계가 어려운 상황이 있지만, 동아시아의 안전보장 환경을 생각하면 일·미·한, 일·한의 협력이 중요하다”고 말해, 북한 문제에 있어선 한국과 협력의 고리를 이어가야 한다는 점을 피력하기도 했다.

아베 총리는 24일 오전 중국 쓰촨성 청두에서 문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고, 이어 오후엔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과 회담한다. 25일에는 리커창 중국 총리와 회담한다. 아베 총리는 이날 오후 도쿄 하네다 공항에서 일본 정부 전용기를 타고 중국을 향해 출발했다.

파이낸셜뉴스 도쿄=조은효 특파원
저작권자(C)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정부, 29일 전국 거리두기 2단계 상향 여부 결정

정부가 오는 29일 전국 거리두기 2단계 상향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예상된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은 2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중대본에서 수도권과 각 권역의 거리두기...

정세균 “거리두기 효과 시간 필요”..격상은 아직

정세균 국무총리가 최근 코로나19 감염자가 이틀 연속 500명대로 증가함에 따라 사회적 거리 두기 단계 상향에 대해 일단 선을 그었다. 정 총리는 " 효과가 나타나려면...

文대통령 지지율 40%..’부동산’·’秋-尹 갈등’ 직격탄

문재인 대통령 국정운영 지지율이 40%로 집계된 여론조사 결과가 발표됐다. 이는 전주 대비 4%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간 대립이 극에 달하면서...

비트코인·이더리움·리플 일제히 ‘급락’…차익실현 매물?

최근 급등세를 보였던 비트코인(BTC), 이더리움(ETH), 리플(XRP) 등 가상자산이 일제히 하락하고 있다. 대형 투자자(고래)들이 최근 가상자산의 가격 상승에 따라 차익 실현을 위한 매도 시도를 하면서...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