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年 5月 月 23 日 月曜日 4:42 am
spot_img
ホーム일본뉴스일본화제뉴스日아베 총리, "나라간 약속 지켜야...文대통령에게 전달할 것"

日아베 총리, “나라간 약속 지켜야…文대통령에게 전달할 것”

한일정상회담 하루 앞두고
징용 문제 압박 시사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한·일 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23일 강제징용 배상 문제와 관련 “나라와 나라의 약속을 지키지 않으면 안 된다. 문재인 대통령에게 일본의 생각을 전하겠다”고 밝혀, 강제징용 해법을 둘러싸고, 한국을 강하게 압박할 것임을 시사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한·중·일 정상회의 참석차 중국으로 출국하기 전 도쿄 소재 총리관저에서 일본 기자들을 만나 이런 입장을 전했다. 기존 일본 정부의 원칙적 입장을 재확인 한 것이나, 한국 정부의 양보없이는 이 문제가 해결될 수 없다는 점을 거듭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일본 정부는 1965년 한·일 청구권 협정으로 징용 문제가 모두 해결됐다는 입장에 따라 일본 기업이 한국인 징용 피해자에게 위자료를 지급해야 한다는 한국 대법원판결은 청구권 협정 위반, 즉 국제법 위반이라는 주장을 펼쳐왔다.

아베 총리는 또 “일·한 관계가 어려운 상황이 있지만, 동아시아의 안전보장 환경을 생각하면 일·미·한, 일·한의 협력이 중요하다”고 말해, 북한 문제에 있어선 한국과 협력의 고리를 이어가야 한다는 점을 피력하기도 했다.

아베 총리는 24일 오전 중국 쓰촨성 청두에서 문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고, 이어 오후엔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과 회담한다. 25일에는 리커창 중국 총리와 회담한다. 아베 총리는 이날 오후 도쿄 하네다 공항에서 일본 정부 전용기를 타고 중국을 향해 출발했다.

파이낸셜뉴스 도쿄=조은효 특파원
저작권자(C)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