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 年 5月 月 29 日 月曜日 20:00 pm
spot_img
ホーム일본뉴스일본은 지금 '곰고기'가 유행?..자판기까지 등장했다

일본은 지금 ‘곰고기’가 유행?..자판기까지 등장했다

일본에서 야생 곰고기 식품을 제공하는 자판기가 나와 화제인 가운데 최근 자판기를 이용하는 시민들이 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3(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 등은 지난해 12 일본 북부 아키타(秋田)현에 야생곰고기 자판기가 등장한 이용객이 꾸준히 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일본 마이니치(每日)신문에 따르면 지난해 11소바 고로라는 현지 음식업체가 관광객들에게 요리를 선보이기 위해 시장 조사를 벌인 아키타현 센보쿠(泉北) 근처에 해당 자판기를 설치했다.

자판기 곰고기는 250g 2200(한화 21700) 판매되며 인근 주민들에게서인기를 얻고 있다.

자판기 곰고기는 현지 사냥꾼들이 매년 정해진 기간에 일정 개체 수를 사냥하도록 허가를받고 얻은 것이다. 살코기와 지방이 골고루 섞여 있어 깔끔한 식감을 제공한다. 일부 지역에서는 제품이나 즉석 카레 형태로 소비되며 스튜 스테이크 다양한 요리로도 즐길 있다. , 사슴고기처럼 약간 누린내가 호불호가 갈린다.

최근 업체 측은 자판기 곰고기에 대한 인기가 증가해 400km 떨어진 도쿄에서도 곰고기 우편배달 주문이 들어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일본에서는 곰과 사람이 마주치는 사례가 상당한 것으로 알려져 비판적인 반응은 드문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로 사람과 마주친 사례는 2009 4800건에서 2020 2 여건으로 급증했다. 2020 곰에게 공격을 받아 숨진 인원은 2명이며, 부상자는 158명에 달한다.

한편자판기 왕국으로 불리는 일본은 자국 내에 수많은 자판기를 보유한 것으로도 유명하다. 일본자판기제조연합회에 따르면 일본 자판기 수는 2020 400만대인 것으로알려졌다. 가장 많았을 때인 2000년에는 560만대였으며, 일본 국민 23명당 1대꼴로 달하는 수준이다.

다만 최근 일본 최대 포경업체인 교도센파쿠가 고래고기 자판기를 설치하면서 환경단체 동물보호단체들의 비판 대상이 되기도 했다.

파이낸셜뉴스 임우섭 기자
저작권자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