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年 11月 月 29 日 火曜日 2:45 am
spot_img
ホーム메인뉴스화물연대, '총파업' 돌입…물류대란 우려에 산업계 비상

화물연대, ‘총파업’ 돌입…물류대란 우려에 산업계 비상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소속 화물연대 노동자들이 안전운임제 일몰제 폐지를요구하며 24 0시부터 무기한 전면 총파업에 돌입했다. 이에 따라 산업현장 곳곳에서 물류대란 현실화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는 이날 0시를 기해 무기한 전면 총파업에 들어갔다. 지난 6 총파업 이후 5개월 만이다.

올해만 두번의 총파업이 현실화된 핵심은안전운임제.

안전운임제는 과로 등을 막기 위해 화물 노동자에게 최소한의 운송료를 보장하고 그보다적은 돈을 주는 화주에게 과태료를 부과하는 제도다. 지난 2020 3 일몰제로 도입됐고 올해 종료를 앞두고 있다. 정부와 화물연대는 지난 6 총파업 당시 안전운임제 지속추진을 합의한 있다.

관련해 화물연대는 지난 6 합의가 제대로 이행되지 않고 있다는 것이 입장이다.

지난 22 국민의힘과 정부가 긴급 당정협의회를 열고 안전운임제 일몰 기한을 3 연장하기로 했다. 이에 대해서도 화물연대는 일몰제 연장이 아닌 폐지를 요구하며 반발하고 있다.

화물연대 총파업은 조합원 25000명이 파업에 참여해 평택항, 부산항, 광양항을 포함한주요 항만과 의왕 내륙 컨테이너 기지(ICD) 물류 거점을 봉쇄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총파업에 돌입하면서 산업계는 비상이 걸렸다.

화물연대 조합원은 전체 화물 노동자의 6% 수준이지만, 지난 총파업 당시 시멘트·레미콘·자동차·철강·유통 등을 중심으로 운송과 출하가 중단되면서 곳곳에서 물류 차질이 발생한 있다. 당시 피해액은 16000억원에 달했다.

더구나 공공운수노조도 지난 23 국민건강보험고객센터지부, 서울대병원과 보라매병원노조가 속한 의료연대본부 서울대병원분회를 시작으로 파업을 본격화했다. 다음달 2일까지 15 산하 조직에서 10만여명의 조합원이 참여할 예정이다.

여기에 서울 지하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 노조는 오는 30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돌입을 선언한 상태며, 전국철도노조는 다음달 2일부터 전면 총파업에 나선다고 예고한 상황이다.

파이낸셜뉴스 박지연 노유정 기자
저작권자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