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年 5月 月 23 日 月曜日 1:54 am
spot_img
ホーム정치/경제경제칼국수도 이젠 8000원..밀 가격 급등에 냉면, 자장면 값도 올라

칼국수도 이젠 8000원..밀 가격 급등에 냉면, 자장면 값도 올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한 해상운임 상승 등의 여파로 가격이 급등하면서 서울 지역의 칼국수 가격이 처음으로 8000원을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14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의 해외곡물시장정보에 따르면 지난 12 기준 시카고선물거래소의 선물 가격은 t() 405.55달러로 1 같은 기간(230.75달러) 비하면 75.8% 상승했다. 지난달 7일에는 475.46달러까지 치솟으면 1 대비 가량의수치를 기록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로 국제 곡물 시장에서 공급에 대한 차질이 예상되자 주요 곡물 수출국이 수출제한에 나서며 가격이 연일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이유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는 세계 수출량의 29% 차지하고 있으며 러시아는세계 최대 수출국이다.

이로 인해 밀가루를 사용하는 외식 물가와 원자재 가격에도 부담으로 이어지고 있다.

한국소비자원 가격정보 종합포털참가격 따르면 지난달 서울 지역의 칼국수 평균 가격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8.7% 상승한 8113원이다.

서울 지역 칼국수 가격이 8000원을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지난 2월부터 7000원대후반으로 8000원에 육박했었다.

냉면과 자장면 밀가루를 사용하는 다른 음식의 가격도 상승하고 있다. 냉면은 9.7%, 자장면은 9.4% 상승했다. 서울 지역의 냉면가격은 조만간 1만원대를 돌파할 것으로 보인다.

상대적으로 같은 기간 삼겹살은 3.5%, 김밥은 5.2% 상승률이 밀가루 음식에 비해 높지는 않았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은 지난달에 발간한 보고서를 통해우크라이나 사태에 따른 곡물 국제가격 상승으로 국내 가공식품, 배합사료 축산물 외식 물가 상승 압박이 이라고예측했다.

이어단기적으로 대체 원산지 개발 국내 물가 영향 최소화를 위한 금융·세제 지원을 강화하고 중장기적으로 비축 국내 공급 기반 확대와 국제 곡물 유통 부문 진입을 통한 국제곡물조달시스템 구축이 필요할 이라고 주장했다.

파이낸셜뉴스 정경수 기자
저작권자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