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年 5月 月 23 日 月曜日 1:40 am
spot_img
ホーム정치/경제경제원유·LNG수입가격 급등에 무역적자...'빛바랜 66년만의 최대수출'

원유·LNG수입가격 급등에 무역적자…’빛바랜 66년만의 최대수출’

3 수출이 66년만에 최고 실적을 달성했지만, 유가 급등 수입가격 상승으로 무역수지는 적자를 보였다. 3 수출은 6348000만달러(+18.2%), 수입 6362000만달러(+27.9%)무역수지는 -14000만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반도체(1312000만달러), 석유화학(542000만달러) 수출은 사상 최고치였다. 수출 증감률도 무선통신(44.5%), 디스플레이(48.4%), 석유품(90.1%), 철강(26.8%), 바이오(24.2%) 등이 가파른 성장세다.

반도체 수출 21개월 연속 증가

산업통상자원부는 3 수출액은 무역통계가 집계되기 시작한 1956 이래 66 만에 가장 높은수치인 6348000달러를 기록하며, 역대 최고 수출실적 달성했다고 1 밝혔다. 3 일평균수출액도 276000만달러로 기존 최고실적(2022 2 269600만달러) 경신했다. ‘월간 수출액일평균 수출액모두 1위를 기록했다.

주요 품목·지역에서 고른 증가세를 보이며 수출은 17개월 연속 플러스, 13개월 연속 자릿수 증가하는 견고한 성장 모멘텀 지속했다. 품목별로 반도체(1312000만달러), 석유화학(542000만달러) 수출은 사상 최고치였다.

무선통신·디스플레이 정보기술(IT)품목 석유제품·철강 전통 주력산업 호조세가 수출을 주도했다. 바이오 신산업도 가파른 증가세다. 수출 증감률은 무선통신 44.5%, 디스플레이48.4%, 석유품 90.1%, 철강 26.8%, 바이오 24.2% 등이다.

15 주요 품목 13 품목의 수출이 증가했다. 13 품목 8개는 자릿수 증가하며 상승세를 지속했다. 반도체(21개월 연속), 무선통신(17개월), 석유화학·철강(15개월), 일반기계·석유제품·컴퓨터(13개월), 디스플레이(12개월) 등은 장기간 수출 증가세를 보였다. 15 품목 자동차, 선박은 감소했다.

■3 에너지가격 LNG +200%

지역별로 중국, 미국, 아세안 3 시장 수출은 모두 최고실적을 경신했다. 중동·중남미 신시장도 자릿수 증가의 상승세를 유지했다. 9 주요 지역 7 지역 수출이 증가했다. 증가 지역은 중국·아세안·미국 주력 수출시장과 중남미·인도·중동 신흥시장 수출이 모두 12개월 이상 연속 증가했다.

미국 수출은 19개월 연속, 중국·중남미는 17개월, 대아세안·인도는 13개월, 일본·중동은12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

감소 지역은 러시아·우크라이나를 포함한 독립국가연합(CIS) 유럽연합(EU)이었다.

하지만 글로벌 공급망 문제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오미크론 확산 등으로 에너지 가격 급등, 중간재 수입 증가로 역대 최고 수입액(6362000만달러) 기록했다.

종전 월간 수입액 최고 실적은 2021 12월의 6116000만달러였다. 3 에너지 가격 증가율(전년동월대비) 원유 +72%, 액화천연가스(LNG) +200%, 석탄 +441%였다.

산업부는에너지 수입 급등 등으로 수지는 소폭 적자가 나타났으나, 기록적인 수출 호조세에 힘입어 주요국 대비 비교적 양호한 수준을 유지했다 평가했다.

파이낸셜뉴스 임광복 기자
저작권자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