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年 12月 月 09 日 金曜日 8:23 am
spot_img
ホーム일본뉴스도쿄 "직장 등 밀접 접촉자 검사 축소"...'클러스터 확산' 우려

도쿄 “직장 등 밀접 접촉자 검사 축소”…’클러스터 확산’ 우려

일본에서 하루 2만명이 넘는 코로나19 확진자가 속출한 가운데 도쿄도()측이 지역 보건소에 밀접 접촉자 검사 축소를 지시한 것으로 나타났다. 감염 확대로 보건소 업무에 압박이 가해지면서 역학 조사 효율화가 불가피하다는 것인데, ‘깜깜이 방역으로 불안감은 커질 것으로 보인다.

14 NHK 도쿄도가 코로나 밀접 접촉자 감염 경로 조사에 대해우선 순위를 고려해 효과적이고 효율적으로 진행하라 내용의 문건을 이달 10 도쿄도 보건소로 하달했다고 보도했다. 도쿄도 측이 정한적극적 역학 조사 대상은 감염자와 동거하고 있는 가족, 학교, 의료기관, 노인 시설 등으로 한정되며, 직장이나 회식 등에서 감염된 경우 주변에 대한 조사는 실시하지 않는것이라고 NHK 전했다. 현재 확진자 관리만으로도 보건소 업무가 폭주하고 있어, 불가피한 결정이라는 것이다. 하지만 직장 등에 대한 역학 조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을 경우, 집단 감염(클러스터) 적극 대응할 없다는 지적이 나온다.

일본 전역의 확진자는 이틀 연속으로 하루 2만명을 넘으며, 이날 2151(오후 6 기준) 기록했다. 도쿄도에서는 이틀 연속으로 5000명을 상회했다. 확진자가 발생한 지난해부터 현재까지누적 확진자는 113771명이다. 사망자는 이날 17명이 추가돼 15414명이다.

전날 전국지사회(광역자치단체장 모임)개별 도도부현(광역단체)이나 지자체가 통제하기 곤란한 국면에 달했다 감염 방지를 위해록다운‘(도시봉쇄) 같은 과감한 대책을 검토하고 국민을상대로 강력하고 명확한 메시지를 발표할 것을 정부에 요구했다.

파이낸셜뉴스 도쿄=조은효 특파원
 저작권자  파이낸셜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