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年 6月 月 30 日 木曜日 10:00 am
spot_img
ホーム메인뉴스'대법원 승소' 유승준, 비자발급 거부에 또 다시 소송전

‘대법원 승소’ 유승준, 비자발급 거부에 또 다시 소송전

비자발급 거부 취소 소송에서 최종 승소했던 가수 유승준(미국명 스티브 승준 )씨가 소송을제기했다. 국내 입국을 거부당하면서다.

7 법조계에 따르면 유씨의 변호인단은 지난 5 서울행정법원의 비자발급 거부 취소소송을 냈다.

정부의 비자발급 거부는 비례의 원칙에 어긋난 과도한 처벌이란 대법원 판결 취지에 반한다는 이유에서다.

유씨는 한국 입국을 포기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으나 변호인단의 설득으로 소송 제기를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내에서 가수로 활동하며국방의 의무를 다하겠다 유씨는 2002 1 출국해 미국 시민권을취득, 한국 국적을 포기해 병역이 면제됐다.

비난여론이 일자 법무부는 2002 2 출입국관리법에 따라 유씨 입국금지를 결정했다.

유씨는 2015 9 LA총영사관에 재외동포비자(F-4) 신청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자 한달 거부처분을 취소해달라는 소송을 냈다.

1 2심은 LA총영사관 손을 들어줬다.

하지만 대법원은법무부장관의 입국금지 결정에 구속된다는 이유로 LA총영사의 사증발급 거부처분이 적법하다고 원심 판단이 잘못됐다 원심을 깨고 사건을 원고승소 취지로 서울고법에돌려보냈다.

다시 열린 2심은 지난해 11 “LA총영사관은 137개월 입국금지 결정이 있었다는 이유만으로 사증발급 거부처분을 했다관계 법령상 부여된 재량권을 적법하게 행사했어야 하는데도 이를 전혀 행사하지 않았다 대법원의 파기환송 취지에 따라 유씨 손을 들어줬다.

LA총영사관은 대법원에 재상고했다. 그러나 대법원은 지난 3 파기환송심 판결을 확정했다.

파이낸셜뉴스 홍창기 기자
저작권자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