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年 10月 月 26 日 月曜日 13:09 pm
ホーム 메인뉴스 "식당 폐업에 중고만 쌓여가… 이자도 못내는 대출 어떻게 갚나"

“식당 폐업에 중고만 쌓여가… 이자도 못내는 대출 어떻게 갚나” [현장르포]

코로나19 이후 은행 대출이자도 감당하지 못하고 있다. 은행에서 이자 납부를 유예해줬지만 나중에 한꺼번에 갚을 일도 걱정이다.”

지난 18 서울 황학동 주방거리에서 만난 소상공인 A씨의 한숨 섞인 하소연이다. 소상공인들이코로나19 이후 직격탄을 맞으면서 하루하루 은행 빚으로 겨우 버티는 사례가 늘고 있다. 그나마도은행이 금융당국의 요청에 이겨 2차례에 걸쳐 원리금 반환 연기와 이자 납부 유예조치를 탓에 급한 불을 셈이다. 그러나 소상공인들은 이자조차 내지 못하는 상황에서 나중에 원금은 고사하고 밀린 이자를 몽땅 갚기는 어려운 처지다.

은행도 이자조차 내지 못하는 소상공인은 사실상 부도 처리 대상으로 여기면서부실 시한폭탄속앓이를 하는 분위기다. 자칫 은행들은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될 경우 소상공인 대출이자 납부를 유예하는 기간이 더욱 길어지거나 아예 감면까지 해야 하는 최악의 상황이 벌어질까 우려하고있다.

주방기기 중고물품 쏟아져

지난 18 서울 시내 곳곳에서 만난 소상공인들은 코로나19 인한 최악의 매출 감소로 힘겨운 하루하루를 살고 있다고 하소연했다. 특히 음식점 식기 주방가전을 취급하는 황학동에선 요즘 중고 매물이 쏟아지고 있다. 식당들의 폐업이 줄을 잇기 때문이다. 이곳에서 20 동안 장사를 최원석씨는많이 들어오는 정도가 아니라 산다, 산다 손을 휘휘 내저었다. 황학동 주방거리와 폐업한 식당을 연결하는 중간업자나까마 주방가전을 트럭 싣고 들어와도 깨끗한 것만 산다는 것이다. 물건 공급에 비해 수요는 턱없이 적은 탓이다. 황학동 주방가구거리상인회장이종철씨는지난해 이맘때쯤보다 매출의 50% 떨어졌다원래는 30% 정도 감소했었는데 8 들어 (감염이 확산되면서) 팔린다 말했다.

노래방 기기가 모이는 을지로 대림상가 역시 중고 마이크, 반주기, 동전교환기 등이 넘쳐난다. 상가의 노래방기기 업체에서 일하는 정모씨는코로나 전에는 폐업으로 인한 물건이 20~30%이고 나머지는 교체 건이었는데 코로나 때문에 폐업 물량이 계속 늘더니 요즘은 70~80% 폐업으로 인한 매입이라고 말했다. 전통시장인 서울중앙시장에서도 마찬가지였다. 시장에서 식료품·잡화점을 운영 중인 최봉근씨는코로나 때문에 매출의 반이 줄었는데 거리두기로 닫으면서 거기서 절반이 줄었다 가슴을 두드렸다.

소상공인 대출도 크게 증가

사정이 이렇다 보니 소상공인들의 은행대출도 폭으로 증가하고 있다. 신한은행의 경우 개인사업자대출 잔액이 올해 3 479074억원이었는데 지난 8 말에는 517898억원으로 8% 이상증가했다. 같은 기간 중소기업 대출이 7.4%, 개인 신용대출이 10.3% 늘었다. 신한은행 외에 다른은행들도 코로나19 이후 개인 신용대출 다음으로 개인사업자 대출이 크게 증가했다.

신한, KB국민, 하나, 우리, NH농협은행의 8 기준으로 개인사업자 대출에 대한 충당금은7100억원이다. 시중은행 관계자는소상공인 대출의 연체가 조금씩 발생하기 시작하면서 은행들이 관리감독을 강화하고 있다 전했다.

특히 이자 유예 개인사업자대출을 집중적으로 들여다보고 있다. 현재 이자 납부유예 대출은 정상대출로 간주돼 충당금을 거의 쌓지 않았다는 은행들의 설명이다.

그러나 금융권에는 이자 납부유예 대출은 부실로 이어질 확률이 크다고 예측하고 있다. 시중은행관계자는이자 납부상황을 보고 대출의 부실을 선제적으로 관리할 있는데 현재는 이자 유예때문에 선제적 관리가 어렵다결국 이자 유예를 신청한 소상공인들은 파산으로 가능성이크다 전했다.

금융당국도 최근 대출의 신용등급과 상관없이 충당금을 쌓으라는 지시를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파이낸셜뉴스 이병철 조윤진 기자
저작권자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책 소개] ‘아세안 랩’…김시은 아세안 외교 실무 에세이

-아세안과 사랑에 빠진 여자가 부르는 랩송! -외교부 한-아세안 실무 전문관이 전하는 아세안 실전 매뉴얼 미국 중심의 외교 안보 정책 우선순위를 인정할수록, 역설적으로 그 중요성이 더욱 부각되는...

“한국 출신 WTO 사무총장 안돼” 日, 나이지리아 후보 지지

한국이 일본을 넘어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을 거머쥘 수 있을지 주목된다. 일본정부가 한국이 아닌 아닌 나이지리아 후보를 지지하는 것으로 전해지면서다. 26일 WTO에 따르면 WTO는 164개 회원국을...

文대통령도 깊은 애도… “고인은 한국 재계의 상징”

이건희 삼성 회장의 별세 소식에 정치권은 일제히 애도를 표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고 이건희 회장에 대해 "도전적이고 혁신적인 리더십으로 반도체 산업을 한국의 대표 산업으로...

양보다 질’ 혁신 승부수… 삼성 27년간 350배 성장 일구다 [이건희 별세 초일류 삼성을 만들다]

고 이건희 회장은 지난 1987년 회장으로 취임한 이래 삼성의 비약적인 성장을 이끈 주역으로 평가받는다. 25일 삼성에 따르면 이 회장이 취임한 이후 삼성그룹의 시가총액은 27년간...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