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年 12月 月 04 日 金曜日 23:18 pm
ホーム 사회/문화 사회 이옥순 민주평통 일본동부협의회장, 소속 자문위원들에게 정세현 수석부의장 저서 증정

이옥순 민주평통 일본동부협의회장, 소속 자문위원들에게 정세현 수석부의장 저서 <판문점의 협상가> 증정

사진은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일본동부협의회의 이옥순 회장.

서울에 체류하고 있는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일본동부협의회 소속 한 청년위원은 이옥순 동부협의회장 명의로 소포를 받았다. 거기에는 지난 10일 출간된 정세현 수석부의장의 저서 <판문점의 협상가>가 들어있었다.

어떻게 된 일인지 알아보니 평소 한반도 평화정착에 청년들의 역할을 강조해오던 이 회장이 청년위원들의 통일 정책 교육 차원으로 사비를 털어 정 수석부의장의 저서를 우선 서울에 거주하고 있는 청년들에게 선물한 것이었다. 뿐만 아니라 이 회장은 일본동부협의회 소속의 모든 자문위원들에게도 한 권씩 증정하기 위하여 출판사에 170여 권을 주문하였고, 다음 주부터 순차적으로 자문위원들에게 배송될 예정이다.

이옥순 회장은 “최근 남북관계가 악화되고 있지만 이럴 때일수록 해외에 거주하고 있는 자문위원들이 통일을 위해 각자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해야한다.”고 하며, “청년들을 비롯한 모든 자문위원들이 이 책을 읽어 보고,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해 한 번 쯤 깊이 고민해보는 시간을 가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판문점의 협상가>는 지난 40여년간 남북관계의 최전선에서 활동해온 정세현 수석부의장의 회고록이다. 일제강점기 만주에서 태어나 해방 이후 풍찬노숙을 하며 어렵게 지냈던 이야기부터 1990년대 북핵 위기 당시 청와대 통일비서관을 거쳐 2000년대 6자 회담 당시 통일부 장관으로 재직하면서 겪은 굵직한 이야기들 속에서 남북문제에 대해 유연하면서도 명쾌한 해법을 제시하고 있다.

지난 10일 출간된 정세현 수석부의장의 저서 <판문점의 협상가>

저작권자(C)글로벌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5일 밤 9시 이후 서울을 멈춥니다”…독서실·마트·PC방 등 문닫아야

서울시가 4일 전반적인 경제, 사회 활동이 마무리되는 밤 9시 이후 일반관리시설의 집합을 금지하는 비상조치를 발표했다. 기존 식당, 노래연습장 등 뿐만 아니라 상점, 영화관, PC방,...

서정협 권한대행 “현재 추이 지속되면 서울지역 병상 부족 불가피”

4일 서울 지역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00명에 육박하며 역대 최대 기록을 갈아치운 가운데서울 병상 부족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이에 서울시는 추가 병상 확보에 노력하겠다는...

윤석열 측, 헌법소원·효력중지 신청..”검사징계법 위헌”

윤석열 검찰총장 측이 4일 법무부 장관이 검사징계위원회를 주도적으로 구성할 수 있도록 한 검사징계법이 위헌이라며 소송을 제기했다. 윤 총장 측 이완규 변호사는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입장문에서...

“한중일 정상회의 연내 개최 무산”

올해 한국이 의장국인 한·중·일 정상회의가 연내에 개최되지 않을 것이라고 3일 니혼게이자이신문이 보도했다. 이 매체는 의장국인 한국 정부가 한·중·일 3국 정상회의 개최에 대한 구체적 일정,...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