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年 9月 月 18 日 金曜日 17:08 pm
ホーム 사회/문화 사회 "日 방사성 오염수 100만톤 방류 계획…한국 위험해"

“日 방사성 오염수 100만톤 방류 계획…한국 위험해”

일본이 후쿠시마 제 1원전에 쌓여있는 고준위 방사성 오염수 100만톤(t) 이상을 태평양에 방류할 계획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7일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 서울사무소는 페이스북에 “일본 아베 내각은 후쿠시마 원전에 쌓아둔 고준위 방사성 오염수111만t 이상을 바다에 방류하려 한다”며 “후쿠시마 해역뿐만 아니라 태평양 연안 국가까지 위협하는 범죄 행위”라고 밝혔다.

이어 “그린피스는 이를 감시하고 저지하기 위해 후쿠시마 앞바다에서 방사능 수치를 지속적으로 조사하고 후쿠시마 주민과 협력, 반대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며 원자력 분야 전문가인 숀 버니 그린피스 수석이 이코노미스트 최신호에 기고한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에 한국 노출 위험 커져’라는 글을 공유했다.

버니 수석은 기고문에서 “아베 내각과 도쿄전력이 후쿠시마 제1 원전에 쌓여있는 고준위 방사성 오염수 100만t 이상을 태평양에 방류할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며 “특히 한국은 위험에서 벗어나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그는 “오염수 100만t을 바다에 흘려보내려면 17년에 걸쳐 물 7억7000만t을 쏟아부어 희석해야 한다”며 “오염수가 해류를 타고 바다를 순환하기 때문에 태평양 연안 국가들도 방사성 물질에 노출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도쿄전력은 지난 8년간 오염수를 처리하려고 애썼지만, 번번이 실패했다”면서 “아베 내각은 오염수 위기에 대해 한마디도 꺼내지 않고 있고 불리한 뉴스가 나오면 해명하기를 포기하고 아예 침묵한다”고 비판했다.

또 “국제해양투기방지협약이 있지만,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처럼 육상에서의 방사성 오염수 방출에 나설 경우 막지 못한다”며 “후쿠시마 제1 원전 오염수에 대해 아베 내각이 침묵하는 것은 용납할 수 없는 처사”라고 강조했다.

파이낸셜뉴스 윤홍집 기자
저작권자(C)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Advertisment -

인기 기사

민주평통 청년위원들 ‘호이&까심이’ 캐릭터로 공공외교에 나서다

- 민주평통 청년위원들 공공외교를 위한 캐릭터 개발 ‘호이&까심이’ - 캐릭터를 통해 친근감 있는 공공외교 - 2019 민주평통 워싱턴 청년 컨퍼런스에서 제안하여 6개월 기획 - 한반도 평화를 염원하는...

한국국제교류재단 ‘2020 중앙아시아 온라인 영화주간’ 19일 폐막

한국국제교류재단이 개최 중인 ‘2020 중앙아시아 온라인 영화주간’이 내일인 19일 폐막한다. ‘2020 중앙아시아 온라인 영화주간’에서는 중앙아시아 5개국(카자흐스타, 키르기스스탄, 타지키스탄, 투르크메니스탄, 우즈베키스탄)의 모습을 엿볼 수 있는 영화들을...

‘한일축제한마당 in Tokyo‘ 9월 26일 온라인으로 개최

올해로 12주년을 맞는 ‘한일축제한마당 in Tokyo‘이 9월 26일 토요일 개최된다. 이 축제는 매년도쿄 히비야 공원에서 열렸지만 올해는 코로나19 대유행의 여파로 온라인으로 개최된다.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될...

일본으로 재입국 가능한가..현 시점에서의 재입국 절차는?

결론부터 말하면 현 시점에서 일본으로 재입국은 가능하다. 다만 그 절차와 서류작성이 번거롭고복잡해 혼란을 주고 있다. 일본 재입국과 관련한 정보를 모아서 정리해 보았다. -재입국 관련...
- Advertisement -div id="metaslider-id-198" style="width: 100%;" class="ml-slider-3-16-4 metaslider metaslider-nivo metaslider-198 ml-slider"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