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年 11月 月 24 日 火曜日 18:54 pm
ホーム 사회/문화 사회 "日 방사성 오염수 100만톤 방류 계획…한국 위험해"

“日 방사성 오염수 100만톤 방류 계획…한국 위험해”

일본이 후쿠시마 제 1원전에 쌓여있는 고준위 방사성 오염수 100만톤(t) 이상을 태평양에 방류할 계획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7일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 서울사무소는 페이스북에 “일본 아베 내각은 후쿠시마 원전에 쌓아둔 고준위 방사성 오염수111만t 이상을 바다에 방류하려 한다”며 “후쿠시마 해역뿐만 아니라 태평양 연안 국가까지 위협하는 범죄 행위”라고 밝혔다.

이어 “그린피스는 이를 감시하고 저지하기 위해 후쿠시마 앞바다에서 방사능 수치를 지속적으로 조사하고 후쿠시마 주민과 협력, 반대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며 원자력 분야 전문가인 숀 버니 그린피스 수석이 이코노미스트 최신호에 기고한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에 한국 노출 위험 커져’라는 글을 공유했다.

버니 수석은 기고문에서 “아베 내각과 도쿄전력이 후쿠시마 제1 원전에 쌓여있는 고준위 방사성 오염수 100만t 이상을 태평양에 방류할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며 “특히 한국은 위험에서 벗어나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그는 “오염수 100만t을 바다에 흘려보내려면 17년에 걸쳐 물 7억7000만t을 쏟아부어 희석해야 한다”며 “오염수가 해류를 타고 바다를 순환하기 때문에 태평양 연안 국가들도 방사성 물질에 노출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도쿄전력은 지난 8년간 오염수를 처리하려고 애썼지만, 번번이 실패했다”면서 “아베 내각은 오염수 위기에 대해 한마디도 꺼내지 않고 있고 불리한 뉴스가 나오면 해명하기를 포기하고 아예 침묵한다”고 비판했다.

또 “국제해양투기방지협약이 있지만,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처럼 육상에서의 방사성 오염수 방출에 나설 경우 막지 못한다”며 “후쿠시마 제1 원전 오염수에 대해 아베 내각이 침묵하는 것은 용납할 수 없는 처사”라고 강조했다.

파이낸셜뉴스 윤홍집 기자
저작권자(C)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재일본한국인연합회중앙회, 구철 초대 회장 취임 “한인들의 권익향상 위해 연대와 교류 확대할것”

재일본한국인총연합회가 11월 17일 ‘재일본한국인연합회중앙회’로 명칭을 바꿔 새로이 태어났다. 이날 열린 발족회의에는 재일본한국인연합회중앙회 전국7개 지역 연합회 회장 (재일본한국인연합회중앙회 구철 회장, 재일본큐슈한국인연합회 김현태 회장, 재일본중부한국인연합회 유환국 회장, 재일본한국인연합회...

이원욱 과방위원장, 구글 신규앱 수수료 부과 내년 9월말까지 연기 환영…애플에 버금가는 수수료인하도 촉구!

이원욱 위원장(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경기 화성을)은 23일, 구글이 신규앱 수수료 부과를 내년 9월말까지 연기한 것을 환영하며, 이후 수수료 15% 인하를 결정한 애플에 버금가는 수수료인하 정책을...

법원, ‘재일동포 간첩단 사건’ 피해 가족에 37억 배상 판결

박정희 정권 시절 ‘재일동포 간첩단 사건’ 조작으로 억울한 옥살이를 한 최청교씨 삼형제와 그 가족이 국가로부터 손해를 배상받게 됐다. 24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민사17부(이상주 부장판사)는...

유명 명화 작품을 액자・포스터로 제작한다… ㈜디티피아 명화컬렉션 서비스 출시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소비 트렌드에 적합한 맞춤형 인쇄 제품이 출시돼 주목 받고 있다. 상업인쇄전문기업 ㈜디티피아(www.dtpia.co.kr)는 지난 11월 2일 명화컬렉션이라는 상품을 론칭하고 유명화가의 작품으로 아크릴액자와 포스터...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