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年 6月 月 21 日 月曜日 21:12 pm
ホーム 일본뉴스 일본화제뉴스 日, 고령자 전용 면허 검토

日, 고령자 전용 면허 검토

일본 정부가 75세 이상 고령 운전자 전용 운전면허 신설할 방침이다.

11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75세 이상 고령 운전자를 대상으로 자동 브레이크 등 안전기능이 있는 차종만 운전할 수 있는 면허를 새로 만들 계획이다.

다만 새 운전면허는 당장 의무화하지 않고, 고령 운전자가 선택할 수 있는 제도로 할 계획이다.

일본에서 75세 이상 고령 운전자는 2018년 말 현재 563만명으로, 지난 한해 고령 운전자에 의한 사망 사고는 전체의 약 15%를 차지했다.

이에 따라 일본 사회에선 고령 운전자에 대한 대책을 요구하는 여론이 높아졌다.

고령 운전자 전용 운전면허 제도는 안전 기능이 탑재된 차량만 운전하게 된다는 것이 골자다.

일본 정부는 그간에도 고령 운전자 전용 면허를 도입을 검토해왔지만 안전 기능이 있는 차종을 보유하지 않은 고령자는 운전을 포기할 수 밖에 없다는 이유로 제도 신설을 미뤄왔다.

하지만 최근 고령 운전자들의 사고가 잦은 데다 안전기능이 있는 차량 보급이 늘면서 도입이 구체화되기 시작했다.

일본 정부는 향후 경찰청 및 경제산업성, 국토교통성 등의 관계 부처와 협의해 관련 법 개정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파이낸셜뉴스 윤홍집 기자
저작권자(C)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백신 접종했다는데…’ 도쿄올림픽 출전 우간다 선수 확진

도쿄올림픽 출전을 위해 백신 접종을 마친 우간다 국적의 선수가 일본 입국 후 코로나19에 감염된사실이 확인돼 일본 방역당국을 긴장시키고 있다. 20일 교도통신과 NHK에 따르면 도쿄...

김부겸 “내달 1일부터 수도권 6인 사적모임 허용

김부겸 국무총리는 20일 "내달 1일부터 비수도권에서는 8인까지 수도권에서는 6인까지 사적 모임이 허용된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날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갖고 "새로운거리두기 체계...

[수출규제 2년] 한국 510조 vs 일본 2조 [글로벌 리포트]

한국 산업통산자원부가 지난 달 2030년까지 510조원의 '민간투자'로 반도체 산업의 초격차를 벌려나가겠다는 이른바 'K(케이)-반도체 전략'을 내놓은 지 약 20일 만인 4일 일본 경제산업성이 정부 주도의...

대변인 사퇴에 X파일 논란.. 대선 시동거는 윤석열 연이은 ‘악재’

야권 유력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대권도전 선언을 일주일 정도 앞두고 암초가 잇따르고 있다. 윤 전 총장의 국민의힘 입당을 놓고 메시지 혼선 논란을 일으켰던...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