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年 8月 月 11 日 木曜日 2:05 am
spot_img
ホーム메인뉴스지도부 붕괴된 與, 결국 ‘비대위 체제’로… 동반 쇄신론 분출 

지도부 붕괴된 與, 결국 ‘비대위 체제’로… 동반 쇄신론 분출 

극심한 내홍으로 혼란을 겪고 있는 국민의힘이 1 긴급 의원총회를 열고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하는데 총의를 모았다.

이준석 대표에 대한당원권 6개월 정지징계 직후 의원총회에서권성동 직무대행 체제 결의한 20 만에 사실상 지도부가 붕괴된 것으로, 지도체계를 통한 갈등 봉합이 가능할 주목된다.

비대위 발족, 상임전국위로 공넘어가

전날 당대표 직무대행직을 사퇴하며조속한 비대위 체제 전환 선언한 권성동 원내대표는 이날 선수별 의원 간담회를 갖고 의견을 수렴했다. 이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 모두발언에서 원내대표는릴레이 간담회에서 현재의 혼란을 극복할 있는 현실적인 방법은비대위 체제로의 전환이란 다수의 목소리를 들었다 전했다. 특히 최고위원 5 사퇴로비대위 전환 요건을 갖췄음을 강조하며, 당내비대위 불가론 선을 그었다.

양금희 원내대변인은 의원총회 기자들과 만나최고위원들의 사퇴로 인해 당이비상상황인지에 대한 의원들의 의견을 모았고 극소수의 의원을 제외하고 모두가 비상상황이라는 의견에 동의했다면서당헌당규 96조에 따르면 비상 상황일 비대위를 가동할 있다 밝혔다. ‘극소수의 의원 ‘1이라고 부연했다. 이에 따라 국민의힘은 향후 상임전국위원회와 전국위원회를 열고 비대위 발족과 관련한 의결에 나서게 된다.

다만 당에서는 원내대표의 거취 추가 쇄신 요구가 쏟아지면서 당분간 혼란이 이어질전망이다. 홍준표 대구시장은 이날 자신의 SNS 올린 글에서지도부 총사퇴 하시고 새로이 선출된 원내대표에게 비상대권을 주어 이준석 대표 체제의 공백을 메꾸어 나가는 정도가 아닌가라고 했다. 권성동 원내대표가 대표 권한대행만 사퇴하고 원내대표직은 유지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으나 이는 쇄신의 걸림돌이 있다며 시장이 비판한 것이다. 김용태 최고위원도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이제는 원내대표도 사퇴하셔야 된다 대행의 2 후퇴를 촉구했다.

정부대통령실 전면 쇄신 요구 분출

이런 가운데 국민의힘에서 당과 정부, 대통령실의 동반 인적 쇄신요구가 연일 분출하고 있다.

윤석열 정부가 취임 80여일 만에 대통령 지지율이 20%대로 추락해 반등이 시급한 초유의 상황에서 여당 지도부 물갈이 뿐만 아니라 여권 삼각축의 나머지 주체인 정부나 대통령실까지 인적 쇄신이 불가피하다는 주장이 봇물을 이루고 있다.

특히 취임 달여간 국정 컨트롤 타워 부재 현상이 곳곳에서 감지된 만큼, 대통령실에 대한 쇄신 방향에도 갈수록 관심이 높아질 전망이다.

하태경 의원은 라디오 인터뷰에서저희들(국민의힘) 당대표 대행이 그만뒀는데 같은급의 비서실장 정도는 책임을 져야 되는 아닌가 싶다위기 상황에 비상대응이 필요한데, 메시지 집중 관리·일관된 관리가 필요하지만 도어스테핑을 막았다 비판했다. 차기 비서실장에 대해선특히 대통령의 마음을 읽는 분들 중에서 정무적 능력이 있는 분을 쓰면 좋겠다면서 비서실장은 만약 책임을 지더라도 후임 비서실장은 갖춰놓고 나가야 된다 했다.

전날 조수진 의원이 최고위원직 사퇴의 변에서당은 물론, 대통령실과 정부의 전면적 쇄신이 필요하다 당정대 전면 쇄신을 요구했다.

다만 윤석열 대통령이 이같은 요구를 수용해 구체적인 인적쇄신을 단행할 지는 미지수다.대통령실 관계자는 당의 쇄신 요구에어제 말씀드린 것과 같다. 듣고 있다 일단 당의 목소리를 경청하는데 집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다만 인적쇄신 이외에는 당장 위기를 돌파할 마땅한 카드가 없는 데다 쇄신마저 골든타임을 놓치고 자칫 위기에 직면할 있다는 우려감이 당을 중심으로 높아지고 있다.

파이낸셜뉴스 심형준 김학재 전민경 기자
저작권자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