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年 5月 月 23 日 月曜日 3:20 am
spot_img
ホーム정치/경제경제미 3월 퇴사자 450만명, 사상최고...구인도 역대 최대

미 3월 퇴사자 450만명, 사상최고…구인도 역대 최대

미국의 노동시장의 수급 불균형이 심화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3 퇴사자 수가 450만명으로 사상최고를 기록했고, 기업들의 구인규모 역시 역대 최대에 이르렀다.

인플레이션(물가상승) 따라잡지 못하는 낮은 임금인상률 속에 노동 공급위축이 심화하고 있다.

퇴사·구인, 사상최대

노동부가 3(이하 현지시간) 공개한구인·이직률 설문조사(JOLTS)’ 따르면 3퇴사자 수가 454만명으로 사상최대를 기록했다. 이른바 퇴사흐름이 지속하는 가운데 전보다 152000 늘었다.

구인 규모 역시 2000 12 관련 통계가 집계되기 시작한 이후 최대를 기록했다. 31155만명에 이르렀다.

팬데믹 이후 위축된 노동공급이 좀체 되살아나지 않고 있음을 의미하는 것으로 그만큼 기업들의 구인난이 악화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구인구직 사이트 글래스도어의 대니얼 자오 이코노미스트는 파이낸셜타임스(FT)비록지난 수개월간 구인 규모가 고점에서 증가하지는 않고 있지만 이번에 공개된 신기록들은 노동 수요가 여전히 심각하게 달궈진 상태에 있음을 가리키고 있다 말했다.

감염·육아 우려

노동자들이 일하기를 꺼려하는 것은 주로 보건·육아 문제때문이다.

감염력 높은 오미크론변이가 확산하는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 대한 불안이 높고, 아이돌봄 서비스가 원활하지 않다는 점도 선뜻 노동자들이 취업전선에 나설 없도록 만들고있다.

3 실업자 1인당 취업 가능한 일자리 수는 1.9개로 팬데믹 직전인 2020 2 1.2개에비해 가까이 늘었다.

구인난이 가장 심각한 분야는 소매업이었다. 3월에만 채우지 못한 일자리가 155000개였다.

이코노미스트들은 심각한 구인난의 최대 수혜자는 비숙련 저임금 노동자들이라고 판단하고 있다. 이직이 쉽기 때문에 업체들이 경쟁적으로 임금을 높이고 있다.

강력한 구직자 시장

재계는 부족한 노동공급을 메우기 위한 이민확대를 요구하고 있다.

취업사이트 인디드의 벙커 이코노미스트는경기침체가 임박했다는 우려에도 불구하고 고용주들은 아직도 사상최고 수준의 고용확대에 나서고 있고, 기존 직원들을 놓치지 않기 위해 절박하게 대응하고 있다 말했다.

벙커는노동시장은 여전히 강력한 구직자 시장이라면서단기간에 상황을 바꾸려면 뭔가 극적인 일이 벌어져야 한다 지적했다. 구인난 속에 구직자가 결정력을 갖는 구직자시장 상황이 지속되고 있어 상황을 바꾸려면 노동공급을 대폭 확대할 있는 조처가 나와야 한다는 것이다.

2 인플레이션

미국의 심각한 구인난은 에너지·식료품 가격 급등과 함께 미국의 인플레이션을 40년만에최고 수준으로 끌어올리는 주범 가운데 하나다.

기업들이 직원 확보를 위해 경쟁적으로 임금을 높이고, 이로 이한 비용 증가로 제품 가격인상에 나서는 이른바 2 인플레이션을 유발한다.

멕시코음식 외식체인 시폴레, 커피전문점 스타벅스 등이 노동비용 상승을 이유로 가격을올리고 있는 것이 대표적이다.

연준, 0.5%p 금리인상 전망

이때문에 연방준비제도(연준) 지난 3월에 이어 이날부터 이틀 일정으로 시작한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다시 금리인상에 나선다. 2018 이후 처음으로 3FOMC에서 0.25%p 금리인상을 단행했던 연준은 4 회의를 마치면서 0.5%p 금리인상을 결정할 것이란 전망이 지배적이다.

한편 노동부가 6 공개하는 4 고용동향에서는 노동시장이 팬데믹 이전 수준의 실업률로 회복할 것으로 이코노미스트들이 예상하고 있다. 이코노미스트들은 4 실업률이3.5% 낮아져 2020 3 팬데믹 이전 수준으로 되돌아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파이낸셜뉴스 송경재 기자
저작권자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