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年 6月 月 29 日 水曜日 10:17 am
spot_img
ホーム정치/경제정치文, 방위비 분담금 인상 ″내가 버틴 게 다른 나라들에 큰 도움됐을 것″

文, 방위비 분담금 인상 ″내가 버틴 게 다른 나라들에 큰 도움됐을 것″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019 진행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방위비 분담금 협상과 관련해아마 내가 그렇게 버틴 다른 나라들에도 도움이 되었을 이라고 했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4 사회관계망서비스(SNS)브리핑에 없는 대통령 이야기‘ 49번째 글에서 대통령의 이같은 발언을 전했다.

수석은지난 47 국내 언론에 특이한 제목의 기사들이 실렸다. 트럼프 대통령이 인터뷰에서내가 대선에 대통령이 가장 행복했을 이라고 말했다는 것이었다나는 본능적으로 큰일 났다는 생각이 들었다. 기사 제목만 봐서는혹시 트럼프 대통령이재임 한미 공조에 구멍이 생겼다고 것이 아닌가하는 우려로 읽혔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수석은 그러나 기사의 후반부로 갈수록 자신의 얼굴에안도의 미소 번졌다고 밝혔다.

수석은 그러면서트럼프 대통령은 인터뷰에서 재임 당시 주한미군을 위한 연간 방위비분담금을 기존 5 이상인 50 달러( 6조원) 올리라며 한국 정부를 압박했던 상황을 묘사하면서부국이 한국이 돈을 내야 한다 요구했지만 대통령이 계속된다 버텼다고 밝혔다역시 트럼프 대통령다운 인터뷰였다. 항상 자신의 업적이나성과가 크게 홍보되길 좋아하는 트럼프 대통령은 스스로를 큰소리로 자랑하는 스타일이었는데, 이것이야말로 전형적인 자화자찬에 가까웠다 했다.

수석은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업적을 자랑할 의도였으나 결과적으로는 자신의 요구에 굴복하지 않은 대통령을 홍보해준 모양새가 됐다 지난 47 대통령 주재 참모회의에서 수석이 대통령에게트럼프 대통령의 인터뷰에 대해 말이 없느냐 하자 대통령은 웃으며 자신이 그때 버틴 것이 다른 나라들에도 도움이됐을 것이라 말했다고 전했다.

대통령은당시 트럼프 대통령의 요구가 과거의 틀을 많이 벗어났다는 것을 전방위적으로 설명하면서 수용할 없다고 많이 버텼다미국 내에서도 트럼프 대통령의 요구가 과다하다는 공감대가 있었기 때문에 우리의 요구를 관철할 있었다고도 생각한다했다.

수석은 이에 대해사실 짧은 일화이지만 각자의 국익에 대한 각각의 진심이 담겨있다고 있다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의 국익 차원에서 과하지만 자신의 주장을 요구했고 대통령은 대한민국의 국익 관점에서 방어한 이라고 했다.

이어지난 426 방송된 특별대담( 대통령손석희 앵커)에서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을좋은 이라고 하면서주장의 차이를 인정했고, 어젠다에서의 차이가 다른 이슈에 영향을 미치지 않은 평가했다어쨌든 트럼프 대통령의 셀프 칭찬 인터뷰가 결국 대통령을 칭찬한 결과로 귀결됐으니 트럼프 대통령의 매우 훌륭한 인터뷰에 감사해야 같다 덧붙였다.

파이낸셜뉴스 서영준 기자
저작권자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