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年 6月 月 27 日 月曜日 17:15 pm
spot_img
ホーム국제S&P, 러시아 신용등급 8단계 강등...디폴트 임박

S&P, 러시아 신용등급 8단계 강등…디폴트 임박

국제 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투자부적격(정크) 수준이었던 러시아의 신용등급을 또다시 대폭 낮췄다. 이제 러시아의 신용등급은 3단계만 내려가면 채무불이행(디폴트) 상태가 된다.

AFP통신에 따르면 S&P 3(현지시간) 발표에서 러시아의 신용등급을 ‘BB+’에서 8단계 낮춰‘CCC-’ 조정한다고 밝혔다. 향후 전망 역시부정적으로 평가했다.

S&P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직전에 ‘BBB-’였던 러시아의 신용등급을 지난달 25일에 1단계 낮춰 정크 수준으로 떨어뜨렸고 이번에 추가로 하향했다. 무디스와 피치를 포함한 다른 신용평가사들도 2 발표에서 연달아 러시아의 신용등급을 6단계씩 낮추면서 정크 수준으로 깎았다.

S&P 등급 조정과 관련해디폴트 위험을 상당히 증가시킬 것으로 예상되는 조치 부과에 따른이라고 밝혔다. S&P 주요7개국(G7) 국가들의 새로운 규제와 환율 보호를 위해 러시아 정부가 도입한 자본 통제 등을 언급했다. 아울러 신용등급이 부정적이라는 이유로 추가적인 등급 하락을 경고했다.

CCC- 등급은 S&P 분류에 따라 디폴트가 임박했으며 회복 가능성이 낮다는 의미다. 여기서 3단계가 내려가면 ‘D’ 등급으로 디폴트 상태가 된다. 투자은행 JP모간은 이날 보고서에서 제재충격 때문에 러시아의 올해 2·4분기 경제성장률이 -35%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동시에 러시아의 올해 전체 경제성장률을 -7% 추산하며 1998 경제위기 수준이 있다고 분석했다.

파이낸셜뉴스 박종원 기자
저작권자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