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年 6月 月 27 日 月曜日 18:00 pm
spot_img
ホーム국제文대통령, 우크라 대통령과 통화 "韓, 전쟁 참상 누구보다 잘 알아"

文대통령, 우크라 대통령과 통화 “韓, 전쟁 참상 누구보다 잘 알아”

문재인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대통령과 3 오후 5 35분부터 6 5분까지 30 동안 통화를 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대통령은대단히 안타까운 상황에서 다시 통화하게 됐다러시아의 무력 침공으로 희생당한 분들과 유가족에게 심심한 조의를 표하며 침략에 결연히 맞서 싸우는 대통령님과 우크라이나 국민들의 용기와 희생에 경의를 표한다 위로의 뜻을 전했다.

대통령은 그러면서한국은 전쟁을 겪었기 때문에 전쟁의 참상을 누구보다 알고 있고, 우크라이나 국민들이 겪고 있는 슬픔과 역경에 깊이 공감한다면서우크라이나가 조속히 평화와 안정을 회복하기를 기원하며 한국이 함께하겠다 말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우크라이나의 전황을 설명하면서 우크라이나의 위기 극복과 방어를 위한 가용한 지원을 한국 측에서 제공해 것을 요청했다. 이에 대통령은한국은 우크라이나의 주권과영토가 보존돼야 하며 대화를 통한 평화적 노력을 지지한다면서 우리 정부의 입장과 국제사회의대러 제재 동참 조치를 설명했다.

아울러 대통령은한국은 우크라이나 국민과 피난민들을 위해 1000만달러 규모의 인도적지원을 긴급 제공하기로 결정했으며, 우선적으로 생명 보호를 위한 의료품을 지원하고자 하는데, 우크라이나와 인근국 정부, 국제기구 등과의 협의를 통해 신속한 지원으로 실질적인 도움이 되기를기대한다 설명했다.

대통령은우리 정부는 한국에 체류 중인 우크라이나 국민들이 상황이 안정될 때까지 안심하고체류할 있도록 인도적 상황을 고려한 특별 체류 조치를 취했다 전하고현재 우크라이나에우리 국민 40여명이 체류 중인데, 이들 일부는 우크라이나에 생활 기반이 있어 잔류를 희망하며일부는 출국을 준비 중인데, 우리 국민의 철수가 신속하고 원활히 이뤄지고 남아 있는 국민이 안전하게 체류할 있도록 관심과 지원을 당부한다 했다.

이에 젤렌스키 대통령은한국인 교민 보호 필요성에 공감하며 우크라이나 외교부에 전하겠다 대통령의 따뜻한 말씀과 격려, 그리고 우크라이나에 대한 지원에 감사를 표하면서 이전에 한국을 방문한 적이 있는데, 놀라운 국가임을 있었다 밝혔다.

대통령은우크라이나 국민들의 단결과 희생이 있기에 이번 위기를 극복해낼 것으로 믿고, 한국과 국제사회가 우크라이나와 함께한다는 사실을 잊지 말고 용기를 내시라 말했다.

대통령은 마지막으로반드시 역경을 이겨낼 것이라 믿으며, 굳건한 지지와 한국 국민들의 연대를 보낸다 했고 젤렌스키 대통령은용기를 주는 말씀에 감사하며, 우크라이나 국민에 힘이 이라며 통화를 마무리했다.

파이낸셜뉴스 서영준 기자
저작권자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