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年 6月 月 27 日 月曜日 18:09 pm
spot_img
ホーム사회/문화사회식당·카페 등 11종 다중시설 방역패스 일시 중단

식당·카페 등 11종 다중시설 방역패스 일시 중단

정부가 3 1일부터 식당과 카페, 노래방, 실내체육시설, 목욕탕 11 다중이용시설에서 방역패스 제도를 일시 중단한다.

28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주재하며오미크론 특성을 고려한 방역체계 개편과 연령별·지역별 형평성 문제 등을 고려해 내일부터 식당·카페 11종의 다중이용시설 전체에 대한 방역패스 적용을 일시 중단하겠다 밝혔다.

11 다중이용시설은유흥시설실내체육시설노래연습장목욕장경마·경륜·경정·카지노△PC식당·카페파티룸멀티방안마소·마사지업소 △(실내)스포츠 경기(관람) 등이다.

다만 병원과 요양시설 방역과 관련해 감염취약 주요 시설들에 대한 방역패스는 유지된다.

앞서 지난달 17 정부는 백화점·대형마트, 독서실, 영화관 6 시설의 방역패스를 해제했다.

장관은최근 보건소는 확진자 급증에 따라 방역패스용 음성확인서 발급에 많은 인력과 자원을투입해왔다. 이번 조치로 (보건소가) 고위험군 확진자 관리에 더욱 집중할 있게 이라고 했다.

정부는 오미크론 대응 역량 강화를 위해 이날부터 42 중앙부처 공무원 3000명을 전국 보건소에 파견한다. 인력 1000명도 이번 주말까지 순차 투입한다.

장관은전국 지자체에서도 기존 보건소 종사 인력은 물론 행정인력 재배치 등으로 32500여명을 투입해 확진자 증가 상황에 총력을 다해 대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파이낸셜뉴스 정상균 기자
저작권자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