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年 1月 月 23 日 日曜日 12:34 pm
spot_img
ホーム일본생활정보한인소식재외공관을 대상으로 한 글로벌 녹색건축인증 기준 마련

재외공관을 대상으로 한 글로벌 녹색건축인증 기준 마련

외교부는 탄소중립 사회로 전환하는 세계적 흐름에 발맞춰 「재외공관* 그린스마트 사업」을 추진하며 녹색건축인증(G-SEED) 취득할 계획으로, 인증 주관부처인 국토부·환경부와 협력하여 1224 재외공관에 적용할 있는 글로벌 녹색건축인증(G-SEED Global) 기준을 마련하였다. * 「대한민국 재외공관 설치법」에 따라 외국에 설치한 대사관·대표부 총영사관

「재외공관 그린스마트 사업」은 재외공관 건물의 리모델링 신축 국내 그린스마트 기술을 적용하여 관련 기술을 보유한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 발판을 마련하고, 기후변화 대응 선도국가로서 우리나라의 국제 위상 제고에 기여하는 외교부 주관 신규사업이다.

이는 외교부와녹색건축 인증제 주관부처인 국토교통부와 환경부, 운영기관인 한국건설기술연구원, 인증기관인 국토안전관리원이 올해 3 체결한재외공관 그린스마트 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 따른 부처 협력의 성과이다.

새로 마련된 기준은재외공관 그린스마트 시범사업(리모델링)’ 뿐만 아니라 추진 중인 재외공관신축사업에도 적용하여 녹색건축인증을 취득할 계획으로, 앞으로 우리나라 재외공관은 탄소중립에 기여하는 친환경 건축물로 탈바꿈하게 것이다.

더불어, 사업의 추진은 우리나라 녹색건축 인증제를 세계에 알리는 기회가 것이며, 친환경 건축설계·건축자재·스마트관리기술 관련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에도 도움이 것으로 기대된다.

인기 기사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