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年 9月 月 29 日 木曜日 14:03 pm
spot_img
ホーム정치/경제정치혼돈의 尹선대위, 애매한 김종인..실언한 윤석열

혼돈의 尹선대위, 애매한 김종인..실언한 윤석열

국민의힘이 바람 없는 시기를 이어가고 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갈등 속에 중앙선거대책위원회를 떠나면서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선대위를 이끌고 나가게 됐지만, 선대위 판을 갈아엎을 하던 위원장이 신중한 행보를 보이면서의문의 시선이 제기되고 있다.

여기에 후보는 22극빈의 생활을 하고 배운 없는 사람은 자유가 뭔지도 모른다이들은 개인에게 자유가 필요한지 필요성 자체를 느끼지 못한다 말해 논란을 야기했다.

결국 선대위 혼선을 비롯해 후보의 메시지도 제대로 전달되지 못하면서 윤석열 선대위 위상이크게 흔들리고 있다는 지적이다.

메스 김종인, 점진적 쇄신? 봉합?

대표의 선대위 복귀가 사실상 어려워진 가운데 위원장은 이날 후보를 만나앞으로 그립(장악력) 강하게 잡겠다 의지를 보였고 후보도 이를 수용했다.

대표 선대위원장직 사퇴 이후 대대적인 선대위 개편이 예상됐으나 일단 위원장은 체제를유지하면서 효율적인 운영 방향을 제시하면서 점진적인 변화를 선택했다.

전날까지만 해도선대위 구성에 내가 관여하지 않았지만 (앞으로 선대위를) 운영하는데 방해가되는 인사는 내가 과감하게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다 단호한 입장을 보였던 위원장은 이날시기적으로 전면 개편을 수는 없다 온도차를 보였다.

위원장은 기자들과 만나처음에 거대한 선대위를 만들어 효율적이지 못한 것은 사실이라면서도효율적으로 움직이기 위해 무엇을 어떻게 정리할지는 앞으로 보면 알게된다 말했다.

위원장이 임태희 선대위 총괄상황본부장에 힘을 실어주는 방향으로 선대위 업무가 개편될 예정인 가운데 일각에선 선대위 전면 개편없이 의사결정 구도의 변화만 진행되는 것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원내 관계자는 본지와 통화에서김종인 위원장의 오늘(22) 움직임을 보면 김종인 스럽지 않은조치라면서지금은 후보 빼고 바꿔야 하는 상황이다. 파리떼 내보내야 한다던 위원장의그동안의 입장과 완전히 다른 것이라 당황스럽다 말했다.

다른 관계자는수술을 하려는 봉합만 하려는 모양새로, 이러다간 터진다면서이렇게 되면이준석 대표는 당에 분란만 일으킨 사람이 되고 후보 지지율은 빠지고, 결국 승자가 없는 최악의 상황이 된다 지적했다.

배운게 없는 사람 자유 몰라

이와중에 전북을 방문한 후보는 비하 발언 논란을 야기했다.

후보는 이날 전북 전주 소재 전북대에서 열린 대학생들과의 타운홀미팅에서극빈의 생활을 하고 배운 없는 사람은 자유가 뭔지도 모를 뿐더러 개인에게 자유가 필요한지 필요성 자체를 느끼지 못한다 말했다.

후보는공동체에서 어려운 사람들을 함께 돕고 사회에서 산출된 생산물이 시장을 통해 분배된다상당한 정도의 세금 걷어 어려운 사람들과 함께 나눠서 그분들에 대한 교육과 경제 기초를 만들어주는 것이 자유의 필수적인 조건이라고 생각한다 말했다.

후보로선 자유의 필요성을 강조한 것이나 의미 전달 과정에 논란이 예상된다.

일각에선 그동안 설화 논란 등으로 빚어진 후보에 대한 부정적 이미지가 희석되는 와중에 예기치 않은 실언으로 주요 지지층인 서민·중산층의 비판이 거세질 수있다는 우려를 내놓고 있다.

파이낸셜뉴스 김학재 기자
저작권자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