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年 9月 月 29 日 水曜日 11:31 am
ホーム 정치/경제 경제 가상자산 시장 뒤흔든 가짜뉴스..기사 한 줄에 4조원 '허공'

가상자산 시장 뒤흔든 가짜뉴스..기사 한 줄에 4조원 ‘허공’

가짜뉴스가 가상자산 시장을 뒤흔들었다. 세계 최고 오프라인 유통업체 월마트와 가상자산 시가총액 16 라이트코인이 얽힌 가짜 보도자료에 글로벌 미디어들이 잇따라 오보를 날리며 시장이 폭으로 출렁거렸다. 고점 기준으로 보면 358000만달러(41911억원) 허공으로 사라졌다.

라이트코인 80분만에 30% 급등락..4.2 사라져

14 가상자산 데이터업체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라이트코인은 전날 오후 1049(한국시간)전후해 231.11달러까지 급등했다. 오후 1029 175.51달러를 기록한 것과 비교하면 20분만에31.7% 오른 것이다. 로이터통신과 블룸버그통신 CNBC 방송 유력 매체들이 일제히 월마트가 라이트코인을 결제수단으로 채택했다는 뉴스를 보도했기 때문이다.

라이트코인 재단의 공식 트위터 계정(@litecoin) 역시 해당 보도를 리트윗하며 보도는 사실로 굳어지는 했다. 하지만 월마트가 이를 공식 부인하며 라이트코인은 급락했다. 고점에서 1시간도 지나지 않은 전날 오후 1144 라이트코인은 상승세를 모두 반납하고 177.51달러까지 하락했다. 시가총액은 최고점 기준 1543000만달러(18639억원)에서 1185000만달러(138727억원)으로 358000만달러(41911억원) 줄어들었다.

가짜뉴스로 인한 널뛰기는 국내 시장에서 심했다. 가상자산 거래소 업비트 기준 라이트코인은전날 10 전후 21만원대에서 거래되다가 관련 소식이 전해지자 최고 342200원까지 상승했다. 60% 이상 가격이 급등한 것이다. 하지만 가짜뉴스로 판명된 이후에는 다시 21만원대로 되돌아왔다. 1시간 사이에 업비트에서만 5300억원 이상의 라이트코인이 거래됐다.

보도자료·재단 SNS 담당자까지 속았다

유력 매체들이 가짜뉴스에 일제히 속은 것은 미국 보도자료 서비스글로브 뉴스와이어월마트, 라이트코인과 주요 파트너십 체결 발표라는 제목의 보도자료를 송부했기 때문이다. 자료에는 더그 맥밀런 월마트 CEO(최고경영자) “101일부터 모든 이커머스 매장에서 라이트코인결제옵션을 시행한다 발언과 라이트코인 설립자 CEO 찰리 리가 개발에 대해 흥분과 열정을 표현했다는 내용 등이 담겨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월마트는 공식자료를 통해 내용에는 일말의 진실도 없다월마트는 라이트코인과 제휴를맺을 계획이 없다 말했다. 글로브 뉴스와이어도 보도자료를 폐기했다. 글로브 뉴스와이어모회사 인트라도는허위 정보를 유포하려는 목적으로사기 사용자 계정 만들어진 것을 확인했다인증 조치를 강화하고 보도자료 배포 시스템 하자를 전면적으로 조사하겠다 말했다.

라이트코인이 트위터로 해당 보도를 공유한 경위도 공개됐다. 찰리 CEO 블룸버그TV와의인터뷰에서 “SNS 계정 관리자 한명이 내가 아침에 일어나기도 전에 글로브 뉴스와이어를 봤고야후뉴스와 CNBC에서도 뉴스를 것을 보고 진짜라고 생각했다 설명했다. 그는 이번 가짜뉴스를 라이트코인 측에서 유포한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서는나는 20LTC 보유하고 있기 때문에 허위사실을 유포할 동기가 전혀 없다 부인했다.

허술한 팩트가 연쇄 오보로..강력한 규제 이어질

문제가 보도자료가 몇가지 허술한 부분이 있는만큼 글로브 뉴스와이어와 미디어들이 조금만주의를 기울였으면 문제를 예방할 있었을 것이라는 분석도 제기되고 있다. 가상자산 전문매체크립토슬레이트는 보도자료의 이메일이 월마트의 공식 사이트와 연결돼 있지 않았으며 월마트가일반적으로 사용하는 금융 관련 면책 조항(세이프 하버 인포메이션) 포함돼 있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번 사태가 가상자산 산업에 대한 강력한 규제로 이어질 것이라는 관측을 내놨다. 블록은기본적으로 모든 사람들을 속인 이번펌프 덤프계획이 개리 갠슬러와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 분노를 불러일으킨다고 해도 놀라지 않을 이라고 썼다. 미국 가상자산 전문은행 아반티 파이낸셜 CEO 케이틀링 역시사기꾼을 추적할 기관은 미국 SEC 아닌 사법부(DOJ)”라며 집행 기관이 라이트코인을 사전에 거래한 사람들에 대한 정보를 요청한 상태라고 트윗했다.

한편 라이트코인은 비트코인에서 하드포크돼 나온 가상자산이다. 빠른 처리속도와 낮은 거래수수료가 장점이다. 개인간 P2P 거래를 통해 거의 비용없이 세계 사람들에게 가상자산을 즉각전송할 있다. 중국계 미국인 찰리 리와 신시 왕이 공동 창립했다.

파이낸셜뉴스 정영일 기자
저작권자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K웹툰·웹소설 세계에 알린 네이버 “작가-플랫폼 함께 성장이 제일 중요”

네이버웹툰이 '웹툰'이라는 신조어와 서비스를 국내 넘어 전 세계에 구축하면서 디지털 스토리텔링 플랫폼 영역의 확장하고 있다. 또한 '웹소설' 분야에서도 아마추어 작가 양성을 비롯해 국제적영향력을 높이고...

韓, 3년째 OECD 자살률 1위…작년 사망자 역대최대

우리나라가 3년째 '자살공화국'이란 불명예를 떨쳐내지 못했다. 지난해 극단적 선택으로 숨을 거둔 사람이 하루 평균 36.1명에 달해 자살률이 3년째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최고 수준을 이어갔다. 빠른 속도로...

이재명 “개발이익 환수 법제화”… 대장동 의혹 ‘정면돌파’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여야 동시 제기하고 있는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관련, '개발이익 국민환수제' 시행을 내걸며 정면돌파에 나섰다. 여당에서도 관련법안 추진 의사를 밝히면서 논란이...

일본, 30일부터 코로나19 긴급사태 전면 해제

일본 정부가 19개 광역자치단체에 선포한 코로나19 긴급사태를 오는 30일 전면 해제한다. 28일 NHK방송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이날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긴급사태와 함께 8개...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