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年 1月 月 28 日 木曜日 18:16 pm
ホーム 사회/문화 사회 정인이 학대 양모 檢 '살인죄' 적용

정인이 학대 양모 檢 ‘살인죄’ 적용

입양된 10개월 만에 사망한 정인양(입양 안율하·사망 당시 16개월) 양모 장모씨에게 살인혐의가 추가됐다. 당초 아동학대치사 혐의만 적용했던 검찰은 법의학자들의 재감정 결과를 토대로 장씨에게 살인의 고의가 있었다고 판단했다. 다만 양부 안모씨는 살인의 공범으로 다룰 가능성은 높지 않다. 양부모 측은 검찰이 제기한 같은 혐의를 대부분 부인했다.

서울남부지법 형사13(신혁재 부장판사) 심리로 13 열린 정인양 양부모의 공판에서 검찰은재판부에 공소장 변경을 신청했다. 당초 장씨를 아동학대치사 혐의로 기소했던 검찰이 이후 추가전문가 의견을 받아 감정한 결과 살인의 미필적 고의가 충분히 있었다고 봤기 때문이다. 검찰은 다리를 벌려 지탱하도록 강요해 정인이가 울먹이면서 지탱했고 넘어졌음에도 같은 행위 반복을 강요해 고통과 공포감을 줬다 공소사실에 이를 적시했다.

정인양이 사망한 당일 벌어진 학대상황에 대해서는 팔을 잡아당겨 좌측 팔꿈치가 탈골되기도 했다.

장씨가 이후 주먹으로 복부를 수차례 때리고 아이가 견뎌 넘어진 뒤에는 등을 발로 밟아 췌장이절단되는 충격을 줬다는 판단도 했다.

양부모 측은 주요 혐의를 대부분 부인했다. 일부 폭행사실은 인정했으나 입양 스트레스에 의한것이고, 치명적 손상은 고의가 아닌 실수였다는 주장이다.

파이낸셜뉴스 김성호 기자
저작권자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애플, 사상최대 실적 공개…전 부문 두자리수 증가

애플이 27일(이하 현지시간) 사상 최대 실적을 공개했다. 분기 실적이 사상처음으로 1000억달러를 넘어섰다. CNBC에 따르면 애플이 이날 공개한 지난해 4·4분기 실적은 다 좋았다. 매출은 전년동기비...

“여보 아버님댁에 택배 갈까요?” 노조 파업에 불안감 커진다

택배노조가 내일 29일부터 파업을 예고한 가운데 소비자들이 불안해하고 있다. 택배업체들은 택배대란 가능성이 크지 않다는 입장이지만 설 등을 앞두고 제때 택배를 받지 못할 수도 있다는...

“후쿠시마 원전 덮개 방사능에 오염..1시간만 노출되도 사망”

일본 후쿠시마 제1원전의 2, 3호기 원자로 건물 5층 부근의 덮개가 초강력 방사성 물질에 오렴된것으로 확인됐다. 1시간만 노출돼도 사망할 정도인 것으로 전해졌다. 내년 진행될 폐로...

“주호영이 성추행” CCTV 공개한 여기자.. 누구 말이 맞나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성추행을 했다고 주장한 인터넷 매체 기자를 주 원내대표가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하면서 당시 상황이 담긴 CCTV 영상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28일 정치권에...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