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年 7月 月 27 日 火曜日 14:41 pm
ホーム 일본생활정보 한인소식 민주평통 일본서부협의회, 후쿠오카에서 ‘평화통일 강연회’ 개최

민주평통 일본서부협의회, 후쿠오카에서 ‘평화통일 강연회’ 개최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일본서부협의회(회장 오영의) 주최하는 평화통일 강연회가 30 오후 1시부터 후쿠오카에서 개최되었다.

자문위원 동포사회의 한반도 평화 정착에 관한 인식 제고, 한반도 평화통일에 대한 소속 자문위원의 공공외교 역량 강화를 목적으로 일본서부협의회에서 준비한 이번 강연회에는 일본서부협의회 자문위원과 주후쿠오카총영사관 이희섭 총영사 관계 기관 동포 사회 관계자 55명이 참석했고, 서부협의회 권원택 간사가 진행을 맡았다.

개회사를 하는 민주평통 일본서부협의회 오영의 협의회장

오영의 회장은 개회사에서재일동포사회는 지역 동포사회와는 다른 특성이 있어 통일에 대한생각이 본국과는 조금 다를 수도 있다, “오늘 강연 토론회를 통해 재일동포사회가 통일을 위해 어떤 활동이 필요할지 생각해보는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 말했다.

이희섭 총영사는 축사에서재일동포의 역사는 분단의 역사와 직결되어 있다 말하며재일동포의 관점에서 통일에 대해 바라볼 있는 매우 의미 있는 행사라고 하였다.

축사를 하는 주후쿠오카총영사관 이희섭 총영사

1부에서는 카세다 요시노리(綛田芳憲) 리츠메이칸 아시아태평양대학(APU) 국제정치학 교수가남북미중회담을 토대로 한일 관계의 미래라는 주제로 기조강연을 맡았다. 카세다 교수는, 답보 상태인 남북 관계 북미 정상회담이 실패한 이유를 진단하고, 일본 정부가 남북 관계 개선을적극적으로 지지하지 않았던 배경에 대해 분석하였다.

, 카세다 교수는 북미관계 개선 남북관계 개선이 일본에 미치는 장점에 대한 일본 정부의 인식이 부족하다고 진단하며, 이를 개선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하였다. 정부가 추진하는 교류 사업을더욱 활성화시킨다면 한국과 북한에 대한 일본 정부의 인식을 바꿀 있을 것이고 일본 정부의 인식이 바뀌면 한일 양국 관계 개선은 물론, 한일 양국의 협력도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카세다 교수는 청년 세대를 대상으로 교육 교류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것을 주문하였다.

‘남북‧미중회담을 토대로 한 한일 관계의 미래’라는 주제로 기조강연을 하는 카세다 요시노리(綛田芳憲) 리츠메이칸 아시아태평양대학(APU) 국제정치학 교수.

이어 2부에서는재일동포가 보는 통일론이라는 주제로 토론회가 열렸다. 토론회의 사회를 맡은이상호 민단 후쿠오카현본부 단장은, “대학생 시절에 한국어를 본격적으로 배우기 시작했는데, 한국어를 배우면서 처음 불렀던 노래가우리의 소원이었다 운을 통일은 한민족의 가장 과제임을 인식하고, 재일동포사회에서 한반도 평화통일에 대한 인식을 제고하기 위한 노력이필요하다 말했다.

토론 패널에는 오영의 민주평통 일본서부협의회장, 카세다 요시노리 APU 교수, 김현태 재일본규슈한국인연합회장, 이영준 민단 히로시마현본부 단장, 이충철 재일본조선유학생동맹 규슈OB회장, 김영철 NPO법인 글로컬넷 회장이 참가하여 한반도 평화 조성을 위한 재일동포사회의 역할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저작권자 글로벌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尹 8월 입당설… 경선 정시버스 올라타나

야권의 유력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8월 내 국민의힘 입당'이 유력해 보인다. 국민의힘도 윤 전 총장 캠프에 합류한 당내 인사 4인에 대한 징계 여부...

올림픽 개막 효과 기대했지만… 스가 지지율 34% ‘출범후 최저’

일본 내각 지지율이 현 정권의 출범 이래 최저치를 기록했다. 올림픽이 막상 시작되면 분위기가 반전될 것이라고 믿었던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사진)의 기대가 무참히 무너지고 있다....

이중언어교육 전문가 백수정 씨가 말하는 ‘한국어 전인(全人)교육’의 중요성…”계승어와 외국어는 환경에 따라 갈릴 수 있다”

오사카 금강학교에서 교사로 현재 재직 중인 백수정 씨는 재일본한글학교 관서지역협의회 부회장이기도 하다. 외국에서 생활하는 아이들의 한글 교육과 더불어 현지어 교육의 중요성을 자신의 경험에서 터득한 백수정 부회장은...

반기문-일왕, 단독 면담서 “한일관계 개선 공감대”

도쿄올림픽 개막식 참석차 방일한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나루히토 일왕과 단둘이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25일 한일 외교 소식통 등에 따르면 반 전 총장은 지난...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