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年 1月 月 26 日 火曜日 11:56 am
ホーム 일본생활정보 한인소식 재일본한국인연합회중앙회, 구철 초대 회장 취임 “한인들의 권익향상 위해 연대와 교류 확대할것”

재일본한국인연합회중앙회, 구철 초대 회장 취임 “한인들의 권익향상 위해 연대와 교류 확대할것”

재일본한국인총연합회가 11 17일 ‘재일본한국인연합회중앙회’로 명칭을 바꿔 새로이 태어났다.

이날 열린 발족회의에는 재일본한국인연합회중앙회 전국7 지역 연합회 회장 (재일본한국인연합회중앙회 구철 회장, 재일본큐슈한국인연합회 김현태 회장, 재일본중부한국인연합회 유환국 회장, 재일본한국인연합회 김재욱 회장, 재일본주시코쿠(히로시마)한국인연합회 김인숙 회장, 재일본카나가와한국인연합회 이승철 회장, 재일본치바한인회 전정섭 회장)들이 화상으로 참석했다.

홍성협 중앙회 부회장 사회로 진행된 회의에서는 회칙과 조직도가 발표됐고 초대 중앙회 회장으로 구철 회장이 만장일치로 선출됐다.

구철 중앙회 초대 회장은향후 일본 한인 사회를 위해 전국 지역별로 한인들의 권익향상을 위한 조직을 확대시켜 나가며 지역의 어려운 문제를 함께 풀어 나가겠다 포부를 밝혔다. 또한중앙회는  지역별 한인회를 뒤에서 뒷받침하는 역할과 대한민국 본국과 각국의 한인회 그리고일본지역사회와의 교류와 연대에도 최선을 다하겠다 밝혔다.

한편 한인회가 20 일본사회에서 태동하고 그동안 총연합회를 중심으로 지역과 함께 활동을 해오다 전국이 새롭게 명칭을 변경해 하나로 뭉친 것에 지역 한인회장들도 중앙회를 통해 환영의 뜻을 표함과 동시에 함께 한인사회의 미래를 개척하자고 마음을 모았다.

재일본한국인연합회 중앙회는 지금 전국에서 7 지역의 연합회와 5 () 한인회가 활발히활동 중이다. 또한 내년 1 홋카이도를 비롯해 효고, 시코쿠, 동북 지방에서 순차적으로 한인회가발족할 예정이라 이번 중앙회 발족에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재일본한국인총연합회가 11월 17일 「재일본한국인연합회중앙회」로 명칭을 바꿔 새로이 태어났다. 사진은 온라인으로 진행된 발족회 모습.

 

저작권자 글로벌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지난해 GDP성장률 -1.0% “외환위기후 최저…금융위기수준”

코로나19 사태에 지난해 우리나라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전년보다 1.0% 감소했다. 외환위기 직후인 지난 1998년 -5.1%를 기록한 이후 22년만에 가장 낮은 수치다. 이는 2008년 글로벌...

일본연금기구, 연금 탈퇴일시금 지급상한연수 3년->5년으로 변경

연금 탈퇴일시급의 지급상한연수가 3년에서 5년으로 변경된다. 일본연금기구에 따르면 후생연금 자격상실일이 2021년 5월 1일 이후면 탈퇴일시급의 지급상한연수가 5년으로 적용된다. 후생연금 자격상실일은 보통 퇴직일의 익일이며 퇴직일...

스가, 지지율 33%로 반토막…’단명 정권’ 되나 [도쿄리포트]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의 내각 지지율이 출범 4개월 만에 65%에서 33%로 반토막이 났다. 코로나19 확산 사태에 리더십을 제대로 발휘하지 못했다는 게 주된 이유다. 도쿄올림픽...

日 수출규제 3대품목 수급 안정적… 올해 ‘소부장’ R&D 2조2000억 투자

정부가 올해 소재·부품·장비 차세대기술 연구개발(R&D)에 2조2000억원을 투입한다. 소부장 핵심품목 및 바이오·시스템반도체·미래차(BIG3) 등에 대한 기술 투자다. 24일 산업통상자원부는 일본 수출규제 이후 소부장 정책 성과와 함께...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