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年 11月 月 25 日 水曜日 22:34 pm
ホーム 메인뉴스 북한인권·탈북민단체, 북한인권법 4주년 맞아 정부에 강력한 시행 촉구

북한인권·탈북민단체, 북한인권법 4주년 맞아 정부에 강력한 시행 촉구

정부의 북한인권·탈북민단체 탄압 공동대책위원회(이하 공대위)’ 오는 4 북한인권법 시행 4주년을 맞이해 정부가 법에 규정된 대로 북한인권국제협력대사를 임명하고, 북한인권재단을 설립하며, 통일부 북한인권기록센터에서 조사·분석보고서를 것을 촉구했다.

북한인권법은 UN 국제사회에서 반인도범죄(crimes against humanity) 규정된 북한의 중대인권침해 상황의 개선을 위하여 지난 2016 3 3 제정, 같은 9 4 시행됐다.

그러나 공대위는정부는 3년째 북한인권국제협력대사를 공석으로 남겨두고 있는 상황. 또한 UN 인권최고대표사무소(OHCHR) 부대표까지 역임한 강경화 외교부장관은 이유로특별히 활동할 영역이 넓지 않다고 판단했다고 하고 있다 밝혔다.

또한 공대위는여당은 북한인권재단 이사의 선임을 거부하고 있고, 출범 초기에 인권침해 용의자몽타주까지 내겠다고 통일부 북한인권기록센터는 제대로 조사·분석보고서 하나 적이 없다오히려 최근 김여정 발언 이후로 통일부 소관 25 사단법인에 대한 사무검사 계획, 법적근거도 없는 64 비영리민간단체 대한 등록단체 대한 등록요건 유지 증명자료 제출 요구와 같이군사정권 하에서나 있을 법한 인권침해로 UN 국제사회에서도 우려를 표명하여 아시아의 되는 자유민주국가라는 우리나라의 국제 위상에도 먹칠을 하였다 강하게 비판했다.

공대위는정부·여당이 북한인권법의 성실한 이행을 위한 조치를 취하고 사무검사 등을 중단하며, 국가인권위원회가 통일부의 북한인권·탈북민단체 차별과 탄압, 나아가 법인 설립허가와 비영리민간단체 등록제도 전반에 대한 직권조사 실시를 거듭 촉구한다 전했다.

저작권자 ⓒ글로벌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민주평통 일본동부협의회, 평화통일 강연회 개최… 정세현 수석부의장 “대미관계와 대중관계를 동시에 고려하지 않으면 안돼”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일본동부협의회(협회장 이옥순)는 11월 25일 정세현 수석부의장을 초청해 ‘2020년도 민주평통 일본동부협의회 평화통일 강연회’를 개최했다. 이날 강연회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방역 수칙을 준수해 온라인 생중계 방식으로...

아베·스가 ‘극과 극’ 이미지, “성실하지만 국제감각? 글쎄…”

'성실하지만 국제감각은 떨어진다.' '성실하지는 않지만 국제감각은 뛰어나다.' 전자는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이고, 후자는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다. 요미우리신문과 와세다대가 최근 약 2000명의 일본...

“장날인데…” 모란시장 휴장에 상인 한숨만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방역조치로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조치가 24일 0시부터시행됐다. 전국 최대 규모 5일장인 경기 성남 모란민속5일장이 장날인 이날 휴장했다. 모란민속5일장은 이날(24일),...

기업체감경기 두달째 회복세…코로나 변수

기업체감경기가 두달째 회복세를 이어갔다. 코로나19 불확실성이 변수라는 평가다. 25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0년 11월 기업경기실사지수(BSI) 및 경제심리지수(ESI)'에 따르면11월 업황BSI는 제조업이 전월에 비해 6포인트(p) 상승한 85로...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