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年 6月 月 29 日 水曜日 10:34 am
spot_img
ホーム메인뉴스마이삭 상륙지점? 기상청 "거제 부산" vs 美日 "더 서쪽"

마이삭 상륙지점? 기상청 “거제 부산” vs 美日 “더 서쪽”

제9호 태풍 ‘마이삭’의 예상 경로를 놓고 우리 기상청이 또 한번 시험대에 올랐다. 우리 기상청과 미국과 일본 기관의 예상이 다르기 때문이다.

기상청은 태풍 마이삭이 오늘 저녁 제주도 동쪽 해상을 지나 내일(3일) 새벽 경남 남해안에 상륙할 것으로 예보했다.

우리나라에 상륙하는 구체적인 지점은 거제와 부산 사이로 분석했다.

또 동쪽 지방을 거쳐 같은 날 아침 동해 중부 해상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예측했다.

기상청은 이후 태풍이 북한에 다시 상륙한 뒤 중국 청진 서북서쪽 육상으로 올라가 소멸하겠다고 내다봤다.

반면 미국과 일본, 중국 예보기관의 전망은 우리 기상청과 차이가 있다.

해외 기관들 모두 기상청의 예보보다 더 서쪽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했다.

미국태풍경보센터(JTWC)는 1일 오후 9시(현지시간) 마이삭의 예상 상륙지점을 전남 여수와 경남 남해 사이로 지목했다.

JTWC는 이후 마이삭이 우리나라를 관통해 북한을 거쳐 중국으로 북상할 것으로 예상했다.

JTWC의 예보대로라면 수도권이 태풍으로 직격탄을 맞을 수 있다.

일본 기상청은 오늘 오전 9시 기준 예보에서 마이삭이 전남과 경남 사이에 상륙할 것으로 예측했다. 일본 기상청의 태풍 상륙지점은 우리 기상청과 JTWC 예보의 중간쯤이다.

오늘 오전 6시 현재 마이삭의 중심기압은 940hPa이다.

우리나라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되는 내일 오전 0시께는 955hPa로 높아질 것으로 예보됐다.

한편, 제10호 태풍 ‘하이선’도 발생해 점차 세력을 키우고 있다. 기상청은 지난 1일 오후 9시 괌 북쪽 약 780㎞ 부근 해상에서 하이선이 발생했다고 오늘 밝혔다.

파이낸셜뉴스 홍창기 기자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