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年 11月 月 25 日 水曜日 23:11 pm
ホーム 정치/경제 정치 통일전략포럼, ‘대북전단과 남북관계’ 쟁점과 해법은?

통일전략포럼, ‘대북전단과 남북관계’ 쟁점과 해법은?

18일 서울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에서 제66차 통일전략포럼이 열렸다. 이날 포럼에서는 최근 급박하게 돌아가고 있는 남북관계와 관련해 긴급진단 시간을 갖고 ‘대북전단과 남북관계: 쟁점과 해법’을 주제로 패널들의 심도깊은 토론이 이어졌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는 북한이 대외대남 차원의 정면돌파를 통해 내부 결집에 나서고 있다고 분석했다. 양 교수는 대북전단 살포를 빌미로 군사경계선에서 남북의 군사적 긴장감이 더욱 높아질 가능성 크다며 “북한은 내부불만을 우리 족으로 돌리고 지지부진한 남북관계를 정리해 나간다는 측면에서 긴장국면을 당분간 유지해 나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18일 열린 제66차 통일전략포럼. 사진은 패널로 참석한 김동엽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오른쪽)과 양무진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의 모습.

김동엽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도 이번 연락사무소 폭파 등으로 다시금 남북 사이의 군사적 긴장 및 우발적 충돌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진단하며 “군사분계선 또는 NLL에서 북한 주민이나 주민으로 위장한 북한군이 대남 전단을 살포하는 행위를 할 경우 우리가 어떻게 대응해야 할지 다양한 상황을 염두에 두고 준비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경남대학교 극동문제연구소 주관으로 열린 이번 통일전략포럼에는 김동엽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 양무진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 선병주 변호사(법무법인 명석), 이종주 인도협력국장(통일부), 권태준 변호사(법무법인 공존), 이정철 숭실대학교 교수가 패널로 참석했다.

18일 서울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에서 제66차 통일전략포럼이 열렸다.

저작권자(C)글로벌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민주평통 일본동부협의회, 평화통일 강연회 개최… 정세현 수석부의장 “대미관계와 대중관계를 동시에 고려하지 않으면 안돼”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일본동부협의회(협회장 이옥순)는 11월 25일 정세현 수석부의장을 초청해 ‘2020년도 민주평통 일본동부협의회 평화통일 강연회’를 개최했다. 이날 강연회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방역 수칙을 준수해 온라인 생중계 방식으로...

아베·스가 ‘극과 극’ 이미지, “성실하지만 국제감각? 글쎄…”

'성실하지만 국제감각은 떨어진다.' '성실하지는 않지만 국제감각은 뛰어나다.' 전자는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이고, 후자는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다. 요미우리신문과 와세다대가 최근 약 2000명의 일본...

“장날인데…” 모란시장 휴장에 상인 한숨만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방역조치로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조치가 24일 0시부터시행됐다. 전국 최대 규모 5일장인 경기 성남 모란민속5일장이 장날인 이날 휴장했다. 모란민속5일장은 이날(24일),...

기업체감경기 두달째 회복세…코로나 변수

기업체감경기가 두달째 회복세를 이어갔다. 코로나19 불확실성이 변수라는 평가다. 25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0년 11월 기업경기실사지수(BSI) 및 경제심리지수(ESI)'에 따르면11월 업황BSI는 제조업이 전월에 비해 6포인트(p) 상승한 85로...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