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年 6月 月 30 日 木曜日 10:14 am
spot_img
ホーム일본뉴스일본화제뉴스日, 입국금지 1차 완화...'베트남 등 4개국, 하루 250명까지만'

日, 입국금지 1차 완화…’베트남 등 4개국, 하루 250명까지만’

일본 정부가 올 여름부터 베트남, 태국, 호주, 뉴질랜드 등 이들 4개국의 비즈니스 관계자에 한해 하루 최대 250명까지만 입국을 허용하기로 가닥을 잡았다.

11일 요미우리신문은 일본 정부가 올 여름 내 베트남 등 4개국을 대상으로 입국제한 완화 조치를 실시할 예정이며, 하루 입국 허용 인원을 250명으로 설정했다고 보도했다. 우선 방일이 허용되는 분야는 경영관리자, 기술자, 기능 실습생 등이다. 이들의 경우, 14일간 격리 조치가 면제된다. 그러나 코로나 음성 확인서와 일본 방문일정 등의 계획서를 제출해야 하며, 입국 후 14일간 스마트폰에 위치 정보도 제공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일본 정부는 이런 내용의 입국제한 1차 완화안이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주재 코로나 대책회의에서 통과되는 대로, 관련국들과 본격적으로 협의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미 모테기 도시미쓰 외무상은 지난 1일 베트남 외교장관과의 전화 회담을 시작으로 4일 뉴질랜드, 5일 호주 외교장관과 상호 입국규제 완화 조치를 놓고 큰 틀에서 사전 협의를 마쳤다.

일본 정부는 코로나 감염 확산을 방지한다는 목적으로 전세계 111개 국가 및 지역의 외국인의 입국을 원칙적으로 금지하고 있다. 111개국 중 1차로 베트남 등 4개국을 완화대상국으로 정한 건 이들 국가의 코로나 확산 상황, 일본과의 경제관계를 종합적으로 따진 결과다.

한국에 대한 입국금지 완화는 현재로선 시기를 예단하기 어렵다. 앞서 지난 3일 모테기 외무상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입국금지 완화 요청에 “일본 내의 감염 확산을 억제하는 것이 최우선”이라며 기업인부터 상호 입국규제를 완화하자는 강 장관의 제안에 부정적인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최근 한국 내 코로나 재확산세에 양국간 관계 악화도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중국에 대한 입국 금지 완화도 시기상조로 보인다. 모테기 외무상은 전날 중의원 예산위원회에서 입국 금지를 완화할 1차 대상국과 관련한 질의에 “우선은 감염이 수습된 나라부터 시작할 예정”이라며 “그 대상에 중국은 염두에 두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일본 정부는 출입국 규제 완화 대상국이 늘어날 경우 출국자를 위한 검사 수요가 크게 늘 것으로 보고 ‘출국자 PCR 검사 센터'(가칭)를 창설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파이낸셜뉴스 도쿄=조은효 특파원
저작권자(C)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