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年 10月 月 02 日 日曜日 21:30 pm
spot_img
ホーム정치/경제경제한진그룹 ‘형제의 난’ 일단락 되나...이명희·조현민 "조원태 회장 지지"

한진그룹 ‘형제의 난’ 일단락 되나…이명희·조현민 “조원태 회장 지지”

한진그룹 경영권 분쟁이 일단락 되는 분위기다. 경영권 확보에 키를 쥐고 있는 조원태 회장의 어머니 이명희 정석기업 고문과 조현민 한진칼 전무가 조 회장을 공식 지지하는 입장을 발표했다.

대한항공은 4일 한진그룹 대주주인 이 고문과 조 전무가 “조원태 회장을 중심으로 현 한진그룹의 전문경영인 체제를 지지한다”는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고 밝혔다.

이 고문과 조 전무는 입장문을 통해 “다시 가족의 일원으로서 한진그룹의 안정과 발전에 힘을 합칠 것을 기원한다”고 말했다.

이어 “국내외 경영환경이 어렵지만, 현 경영진이 최선을 다해 경영성과를 개선하고 전문경영 체제 강화와 재무구조 개선 등 경영개선 노력을 기울여 국민과 주주, 고객과 임직원들의 지지와 사랑을 받는 한진그룹을 만들어 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조 회장에게 반기를 든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관련해서는 “조 전 부사장이 외부 세력과 연대했다는 발표에 대해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으며, 다시 가족의 일원으로서 한진그룹의 안정과 발전에 힘을 합칠 것을 기원한다”고 밝혔다.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은 지난달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 반도건설과 연계해 한진그룹의 전문경영인체제와 이사회 중심 경영을 강화해 가겠다는 의지를 밝힌바 있다.

저작권자(C)글로벌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