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年 6月 月 27 日 月曜日 16:40 pm
spot_img
ホーム정치/경제경제1월 소비자물가, 13개월 만에 1%대 회복

1월 소비자물가, 13개월 만에 1%대 회복

1월 소비자물가가 1년 전과 대비해 1.5% 상승했다. 이로써 지난해 내내 0%대를 유지했던 물가상승률은 2018년 수준을 회복했다. 통계청은 올해 내내 1%대 초반의 물가상승률을 이어갈 것으로 보고 있다.

통계청은 올해 1월 소비자물가가 지난해 1월 대비 1.5% 상승했다고 3일 발표했다. 물가상승률이 1%대를 기록한 것은 2018년 12월(1.3%) 이후로 13개월만이다.

안형준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은 “2018년 고물가에 따른 기저효과와 무상교육 및 건강보험 보장이 강화되는 정책효과로 지난해 0%대 물가가 지속됐는데, 최근 농산물과 석유류 가격 상승이 물가 상승을 이끌었다”고 설명했다.

농축수산물은 전년 동월 대비 2.5% 상승했다. 농산물은 1.0%, 축산물은 3.4%, 수산물은 6.0% 각각 상승했다. 채소류는 15.8% 올랐다. 특히 무(126.6%), 배추(76.9%), 상추(46.2%), 딸기(18.2%)의 물가상승률이 높게 나타났다.

통계청 측은 “지난해 하반기에 무, 배추의 파종시기가 늦어지면서 작황이 안 좋았다”며 “겨울이므로 가격이 곧바로 내려가긴 어렵고 (물가가 상승한) 영향이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석유류는 12.4%의 물가상승률을 기록했다. 휘발유는 15.6%, 경유는 11.6% 올랐다. 석유류가 포함된 공업제품 전체 물가는 2.3% 상승했다.

계절적 요인을 배제한 농산물 및 석유류 제외지수(근원물가)는 0.9% 상승했다. 식료품 및 에너지 제외지수는 0.8% 상승했다. 소비자들의 체감도가 높은 품목으로 구성된 생활물가지수는 2.1% 올랐다.

안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은 “무상교육과 보건 분야 정책이 유지되고 있으므로 올해 소비자물가가 크게 오른다기보다는 1%대 초반의 상승률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한편 1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에는 아직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의 여파가 반영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안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은 “물가 조사를 한 달에 3번씩 하는데 신종 코로나는 20일 이후에 한국에 영향을 미쳐서 이번에 반영됐다고 단언하기 어렵다”며 “다음 달에는 반영될 것”이라고 말했다.

과거 2003년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사스•SARS)와 2015년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MERS) 사태로 미뤄봤을 때, 신종 코로나 사태는 일부 품목의 물가에만 영향을 미칠 것으로 관측된다.

안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은 “메르스 사태 때 레포츠 이용료가 5월에 4.5%, 6월에 6.2% 정도 하락했던 사례가 있다”며 “사태 종료 이후 반등해서 7월에 6.0%를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메르스 사태가 불거진 2015년 당시 물가상승률이 0.7%로 크게 꺾였지만, 그 원인을 메르스 사태에서만 찾을 수는 없다고 했다. 안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은 “2015년에 국제유가가 크게 하락해서 그 영향으로 0%대 물가가 1년 동안 유지된 적이 있다”며 “메르스의 영향은 아니다”라고 전했다.

파이낸셜뉴스 권승현 기자
저작권자(C)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