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年 5月 月 22 日 日曜日 14:00 pm
spot_img
ホーム사회/문화사회출생자 < 사망자… 인구 처음 줄었다

출생자 < 사망자… 인구 처음 줄었다

출생자 < 사망자… 인구 처음 줄었다

30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9년 11월 인구동향’에 따르면 전국 출생아 수는 2만3819명으로 1년 전보다 1482명(5.9%) 감소했다. 11월 기준으로 1981년 통계를 집계한 이후 가장 적다.

출생아 수는 지난 2016년 4월부터 지난해 11월까지 44개월 연속 전년동월 대비 역대 최소 기록을 갈아치웠다. 통상 출생아 수 등 인구관련 통계는 계절성을 고려해 전년동월과 비교한다.

지난해 1~11월 누계 출생아 수는 28만1784명으로 전년동기 대비 2만2271명(7.3%) 감소했다. 1년 전과 비교한 시도별 출생아 수는 대구, 광주, 강원이 증가했지만 나머지 시도는 모두 줄었다.

인구 1000명당 연간 출생아 수를 의미하는 조출생률은 5.6명이다. 같은 달 기준 조출생률이 5명대로 떨어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해 11월 사망자 수는 1년 전보다 1238명(5.1%) 증가한 2만5438명이다. 인구 1000명당 연간 사망자 수를 뜻하는 조사망률은 6.0명이다.

이에 따라 출생아 수와 사망자 수를 뺀 자연증가분은 -1619명이었다. 자연증가율 역시 -0.4%로 집계됐다. 인구 자연증가율이 마이너스를 기록한 것은 1981년 관련 통계를 집계한 이후 11월 기준으로는 처음이다.

자연증가율이 2017년 12월(-0.4%)과 2018년 12월(-0.9%) 마이너스를 기록한 적이 있지만 12월은 한파로 인해 사망자가 늘고, 출산을 다음 해로 미루는 경향이 있어 일시적 현상이었다. 12월이 아닌 11월 기준으로 자연증가율이 마이너스를 기록하면서 인구 자연감소가 임박했다는 우려가 나온다.

통계청 김진 인구동향과장은 “(아직 통계가 집계되지 않았지만) 지난해 12월에도 자연감소로 기록됐을 가능성이 높다”며 “출생보다 사망이 많은 자연 인구감소 시대에 사실상 진입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11월 신고된 혼인건수는 1년 전보다 2308건(-10.1%) 감소한 2만493건이다. 이혼건수는 1년 전보다 884건(-8.8%) 감소한 9203건이다.

파이낸셜뉴스 김서연 기자
저작권자(C)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