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年 5月 月 23 日 月曜日 2:37 am
spot_img
ホーム사회/문화사회우한교민 전세기 허가 지연

우한교민 전세기 허가 지연

중국 우한시에 고립돼 있는 우리 국민 720명을 귀국시키기 위해 30일 오전 출발 예정이었던 전세기의 이륙이 지연됐다.

이날 새벽 1시 주우한총영사관은 ‘긴급공지’를 발신해 “중국 측의 허가 지연으로 1월 30일 목요일 임시 비행편 탑승을 위해 오전 10시45분까지 톨게이트로 집결하기로 했던 공지를 변경한다”며 “아침 일찍 이동하지 말고 현재 계신 곳에서 다음 공지를 기다려 달라”고 교민들에게 전했다.

정부는 당초 이날 오전 10시와 12시에 각각 임시항공편인 에어버스330과 보잉747편을 인천국제공항에서 우한으로 보내 교민들을 수송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외교부는 “운항하려던 임시항공편 일정에 변경이 생겼다”며 “우리 국민이 최대한 조속히 귀국할 수 있도록 중국 정부와 협의하고 있으며, 유관기관·항공사 등과도 긴밀히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중국과의 협의 결과에 따라 전세기 편수가 2대에서 1대로 줄어들 가능성도 있다고 알려졌다.

저작권자(C)글로벌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