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年 6月 月 29 日 水曜日 9:09 am
spot_img
ホーム사회/문화사회중국인 몰리는 명동상권, '마스크 사재기' 눈길

중국인 몰리는 명동상권, ‘마스크 사재기’ 눈길

28 오전 롯데면세점 마스크 판매대 앞에 중국인 고객들이 줄을 늘어선 모습. 사진=김성호 기자

“다들 마스크 구하러 돌아다녀요. 마스크만 구하면 쇼핑할 거야”
28일 오전 명동 지하쇼핑센터에 위치한 한 약국 앞에 길게 줄이 늘어섰다. 중국으로 돌아가기 전 마스크를 대량으로 구하려는 중국인 관광객들이다. 명동일대 상당수 매장에서 마스크가 동이 난 가운데 원하는 만큼 마스크를 구하지 못한 관광객들은 이곳저곳을 돌아다니며 재고를 알아보는데 바쁜 모습이다.

■인당 수백개씩 마스크 사재기… “중국에선 못구해”
오전 11시, 한 편의점 앞에 줄을 섰던 중국인 관광객 무리가 면세점으로 이동했다. 줄을 섰던 편의점에서 마스크가 품절됐다는 답을 들었기 때문이다. 이들을 인도하던 한 중국인 유학생은 면세점에 가 있는 일행이 그곳에서 마스크를 판매하고 있다고 전해줬다며 빨리 가야한다고 일행을 독려했다.

이들이 도착한 곳은 롯데백화점 본점과 연결된 롯데면세점이었다. 해당 매장에서 10개 들이 마스크 세트를 1만원에 내놓자마자 이를 사려는 관광객들이 길게 줄을 늘어섰다.

중국인 관광객들이 마스크 구입에 열을 올리는 건 중국 현지에서 품질 좋은 마스크를 구하기가 쉽지 않기 때문이다. 기자와 동행한 중국인 유학생은 “(중국에서 마스크를 파는) 어떤 가게에선 가격보다 돈을 몇 배나 내라고 한다”며 “한국 마스크가 질도 좋아서 가져가면 여기저기 쓸 데가 많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기자가 찾은 면세점에선 중국인 관광객이 양손 가득 구입한 마스크를 들고 쇼핑을 하는 모습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었다. 대부분의 관광객이 마스크를 쓴 채 평소와 다름없이 쇼핑을 했고, 주로 찾는 매장 역시 화장품과 의류, 명품 등 이전과 특별한 차이는 보이지는 않았다. 마스크를 최우선으로 찾을 뿐, 쇼핑심리는 크게 위축되지 않은 것이다.

28일 오전 롯데면세점 마스크 판매대 앞에 중국인 고객들이 줄을 늘어선 모습. 사진=김성호 기자

■쇼핑은 쇼핑대로… 상인들 “평소와 차이 없어”
일행을 이끌고 쇼핑에 나선 위 중국인 유학생은 “중국에서가 문제지 한국은 환자도 얼마 없고 훨씬 관리가 잘 되고 있어 걱정 없다”며 “여행을 왔으니 쇼핑을 하는 건 당연하다”고 말했다.

대형 유통매장들은 혹여나 발생할 수 있는 감염가능성을 미연에 차단하기 위해 대응에 나섰다. 명동상권에 위치한 롯데면세점, 신세계면세점에선 고객에게 1회용 마스크를 지급하고 전 매장에 손세정제 비치를 완료한 상태다. 대부분의 직원이 마스크를 착용하고 고객을 맞았으며 수시로 열화상카메라를 통해 건강이상 여부도 점검하고 있다.

신세계면세점은 29일 엘리베이터와 에스컬레이터 주변, 화장실의 방역계획까지 잡아놓은 상태다.

다만 롯데백화점의 경우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직원들을 적지 않게 찾을 수 있었다. 해당 백화점은 면세점과 바로 연결돼 중국인 관광객이 자주 찾는 곳이다.

일반 상권 매장들도 매출에 적접적인 타격은 없는 모습이다. 관광객들이 주로 찾는 명동의 한 환전소 주인은 “평소랑 큰 차이 없이 손님이 들고 있다”며 “다들 마스크도 쓰고 문제라고 생각하기는 하는 것 같은데 들어보면 중국으로 돌아갈 때를 걱정하지 한국에서 감염될 거라고 생각하진 않는 것 같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파이낸셜뉴스 김성호 기자
저작권자(C)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