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 年 1月 月 30 日 月曜日 4:43 am
spot_img
ホーム일본뉴스일본화제뉴스日상점 "바이러스 확산 싫다, 중국인 출입 금지" 팻말 내걸어

日상점 “바이러스 확산 싫다, 중국인 출입 금지” 팻말 내걸어

중국 ‘우한 폐렴’ 집단 감염과 관련, 일본 관광지의 상점이 중국인 손님을 받지 않겠다는 내용의 안내문을 내걸어 논란이 일었다.

22일 일본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가나가와현 하코네에 위치한 이 과자가게는 지난 17일부터 ‘감염을 피하기 위해 중국인의 출입을 금지한다’, ‘바이러스를 퍼뜨리는 것이 싫다’라는 중국어 문구를 작성한 팻말을 문 앞에 내걸었다.

해당 상점은 온천 관광지 하코네 유모토 어귀에 있어 평소 중국인들을 포함한 외국인 관광객이 자주 찾던 곳으로 알려졌다.

가게 주인은 아사히를 통해 “매너가 좋지 않은 중국인들이 우리 가게를 망쳐왔다”며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자위 수단을 취한 것이다. 중국인이 들어오는 것을 원치 않는다”고 밝혔다.

이 소식이 알려진 후 온라인상에는 중국 네티즌의 반발이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보도에 따르면 상점 주인의 휴대전화에는 ‘사과하라’는 중국인들의 문자메시지가 쏟아지고 있는 상태다.

가게 주인은 “내용은 고쳐서 쓰겠다. 물의를 빚을만한 표현은 삼가겠다”면서도 중국인들의 출입은 계속 금지하겠다는 입장을 지켰다.

아사히는 “중국인 관광객의 방문이 늘어나는 춘제를 앞두고 하코네 지역 관광이 영향을 받을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앞서 일본에서는 지난 15일 가나가와현에 거주하는 30대 중국인 남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남성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발원지인 우한을 다녀온 뒤 기침과 발열 등의 증상을 보였으며, 병원 치료를 받은 뒤 퇴원했다.

파이낸셜뉴스 이혜진 기자
저작권자(C)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