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年 8月 月 12 日 金曜日 15:54 pm
spot_img
ホーム사회/문화사회일촉즉발 美-이란 사태.. 국방부 "호르무즈 파병 결정된 것 없어"

일촉즉발 美-이란 사태.. 국방부 “호르무즈 파병 결정된 것 없어”

미군 공습으로 이란의 군부 실세인 거셈 솔레이마니 사령관이 사망하며 미국과 이란이 일촉즉발의 상황을 맞았다. 이에 우리 군의 호르무즈 해협 파병에 대해서도 관심이 모인다. 국방부는 6일 아직 결정된 바가 없다고 밝혔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국방부 정례브리핑에서 “호르무즈해협 해양안보 구상과 관련, 우리 선박과 국민 보호에 기여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검토 중”이라며 “아직까지는 구체적으로 결정된 바는 없다”고 답했다.

이어 “현재 정부는 미국과 이란 사태를 포함해 중동지역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우리 국민의 안전과 관련된 유사시 상황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국제사회와 긴밀하게 공조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호르무즈 해협은 이란과 사우디아라비아 사이 페르시아만과 오만만을 잇는 좁은 해협으로 전세계 원유 해상 수송량의 30%가 지나는 요충지다.

앞서 지난 5월 미국이 이란에 대한 경제제재 수위를 높이면서 이란의 불만은 커졌고, 이란은 호르무즈 해협을 봉쇄할 것이라며 미국에 으름장을 놓고 있다. 미국은 안전한 항행을 확보하기 위해 동맹국들에 호르무즈 해협 호위 연합체 참여를 요청한 상황이다.

이에 정부는 소말리아 아덴만 해역에 파견하는 청해부대의 작전범위를 호르무즈 해협까지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해왔다.

현재 청해부대 30진 강감찬함(4400t급)이 아덴만 해역에서 해적 퇴치 등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다음달 31진 왕건함(4400t급)이 임무교대를 위해 아덴만으로 향한다.

파이낸셜뉴스 김주영 기자
저작권자(C)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