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 年 1月 月 30 日 月曜日 5:01 am
spot_img
ホーム일본뉴스일본화제뉴스日원자력위 수장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방출이 가장 타당"

日원자력위 수장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방출이 가장 타당”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제1원전의 오염수 처리 방법을 놓고 사실상 해양 방출로 가닥을 잡았다. 이 사안에 관한 주무 기관인 일본 원자력규제위원회의 수장이 해양방출이 가장 타당하다는 견해를 밝힌 것. 오염수처리대책위원회 전문가 소위원회가 해양방출, 수증기방출, 이 두 개 방법의 병행이란 총 3가지 안을 제시한 상태이나, 이미 답은 해양방출로 정해져 있는 것으로 보인다.

26일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후케타 도요시 일본 원자력규제위원회 위원장은 전날 열린 기자회견에서 “해양방출과 비교해 대기방출은 시간, 비용 및 폐로작업 전체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할 때 더 어려운 선택”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대기방출의 해외 사례가 있긴 하지만 일본에선 경험이 없는데다 시설을 새롭게 건설해야 하는 문제가 있다고 했다. 심사시 내진성 확인 항목이 해양방출의 경우보다 많아 시간이 더 걸릴 것이라고도 했다.

그는 “해양방출은 기술적으로 어렵지 않아 원자력규제위 심사 기간이 반년도 걸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해양방출에 대해 어업을 영위하는 후쿠시마 주민들이 ‘풍평피해'(소문 등으로 보는 피해)를 우려하는 것에 대해선 “힘든 결정이지만 판단은 빠를수록 좋다”면서 후쿠시마 제1원전 저장탱크 용량으로 볼 때 결단을 내려야 하는 시기로 접어들고 있다고 언급했다.

향후 오염수 처리 문제는 경제산업성 산하 오염수처리대책위 전문가 소위의 최종안 도출→ 여론수렴 →일본 정부 최종안 발표→원자력규제위 승인→이행 순으로 전개된다.

파이낸셜뉴스 도쿄=조은효 특파원
저작권자(C)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