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年 6月 月 30 日 木曜日 9:23 am
spot_img
ホーム정치/경제정치외교부, 日 화이트리스트 韓 제외..대사 초치 '엄중경고'

외교부, 日 화이트리스트 韓 제외..대사 초치 ‘엄중경고’

日 일방적이고 경제보복적 성격의 조치에 ‘유감’
외교부 “日 부당조치 철회하고 대화에 복귀하라”
대변인 성명 “일본의 조치는 자유무역 질서 훼손”

일본 정부가 28일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수출심사 우대국)에서 제외하는 조치를 전격 시행했다. 이에 따라 외교부는 주한 일본대사를 초치하고 외교부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통해 일본의 일방적 경제보복 조치에 대한 강력한 유감과 항의의 뜻을 표하고 조치의 철회를 촉구했다.

이날 오전 조세영 외교부 1차관은 나가미네 야스마사(長嶺安政) 주한 일본대사를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로 초치했다. 11시 30분께 외교부에 도착한 나가미네 대사는 이번 일본의 조치에 대한 입장이 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대답 없이 굳은 표정을 지으며 건물로 들어섰다.

조 차관은 나가미네 대사에게 일본 정부가 이날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는 조치에 돌입한 것에 대해 강한 유감과 항의의 뜻을 전달했다.

이어 조 차관은 우리 정부가 일본의 부당하고 일방적인 조치를 즉각 철회하고 문제의 외교적 해결을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갈 것을 지속적으로 촉구해왔음에도 불구하고 결국 이번 조치가 시행된 것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했다.

조 차관은 이번 조치가 일본이 주장하는 ‘수출관리 운용 재검토’의 일환이 아닌 ‘일제강점기 강제징용 배상 판결 문제’에 대한 명백한 무역 보복이자 한•일 간 협력 관계의 근간을 뒤흔드는 중대한 도전이라는 것도 지적했다.

그는 지금이라도 일본이 부당한 모든 조치를 즉각 철회하고, 문제의 합리적 해결 방안 모색을 위한 한•일 양국 간 대화와 협의에 진지한 태도로 나설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이에 나가미네 대사는 일본 정부 입장을 설명하면서 우리 정부의 입장을 본국에 보고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외교부는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한국 제외 강행에 대해 외교부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내고 일본이 부당하고 일방적인 조치를 철회할 것을 요구했다.

이어 외교부는 “정부는 일본에 부당한 조치를 철회하고 대화의 장에서 건설적 해법을 모색해 나갈 것을 지속 촉구해 왔다”면서 “그럼에도 일본이 결국 한•일 경제협력과 역내 번영, 자유무역 질서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는 조치를 강행한 것에 대해 개탄을 금할 수 없다”고 썼다.

이어 외교부는 이번 조치는 한•일 간 오랜 우호협력과 관계의 뿌리를 흔드는 중대한 도전이며 일본측이 한국의 대화 제안에 대해 납득할 수 없는 이유를 들면서 응하고 있지 않은 현 상황은 양국 간 문제 해결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 행보라고 지적했다.

외교부는 “우리 정부는 일본 정부가 지금이라도 자의적이고 일방적인 모든 조치를 즉각 거두어들이고, 건설적인 해법 마련을 위한 대화와 협의에 진지한 태도로 응할 것을 다시 한 번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또 외교부는 최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한국이 한•일 양국의 신뢰관계를 해치고 있고, 한•일 청구권 협정의 약속을 어기지 말고 약속을 지키라는 등 발언을 한 것에 대해 “양국이 대화와 협의를 이어 나가는데 있어 부정적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일본 정부의 책임 있는 인사들이 언행에 신중을 기하고 자제할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파이낸셜뉴스 강중모 기자
저작권자(C)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