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年 5月 月 24 日 火曜日 8:23 am
spot_img
ホーム정치/경제정치日 "위안부 화해치유재단 해산 받아들일 수 없다"

日 “위안부 화해치유재단 해산 받아들일 수 없다”

일본 정부는 5일 화해•치유재단 해산에 대해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는 일”이란 입장을 거듭 밝혔다.

화해•치유재단은 박근혜 정부때인 지난 2015년 한•일간 합의에 따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지원하기 위한 목적으로 설립된 단체다. 재단은 이날로 해산등기 완료에 따라 청산법인으로 전환됐다. 청산법인은 청산 과정에 있는 법인이란 뜻이다.

니시무라 야스토시 일본 관방부 부장관은 정례브리핑에서 화해•치유재단 해산등기 절차가 마무리됐다는 언론 보도에 대한 논평을 요구받자 “한국 정부의 재단 해산 방침은 한일 합의에 비춰볼 때 심각한 문제”라고 말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도 아베 신조 총리와의 회담에서 해산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명확히 한 바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날 오전 주일 한국대사관과 주한 일본대사관 경로를 통해 재차 한국 정부에 일본 측 입장을 강하게 전달했다면서 한국 정부가 이번 등기로 해산 절차가 완료된 것은 아니라고 설명했다고 전했다.

니시무라 부장관은 “(위안부) 합의는 외무장관 간 협의를 거치고 그 직후에 양국 정상이 확인함으로써 한국 정부도 확약한 것”이라며 “정권이 바뀌어도 책임 있게 시행하지 않으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합의에 대해 국제사회도 높게 평가했다”면서 “합의의 착실한 이행은 일본은 물론이고 국제사회에 대한 책무이기도 하다”고 주장했다.

정부는 2015년 합의로는 위안부 피해자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 없다는 이유로 지난해 11월 21일 해산 방침을 발표했다.

파이낸셜뉴스 조은효 기자
저작권자(C)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