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年 8月 月 12 日 金曜日 15:50 pm
spot_img
ホーム정치/경제정치트럼프, 김정은에 DMZ 만남 전격 제안

트럼프, 김정은에 DMZ 만남 전격 제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9일 한국 방문 기간에 비무장지대(DMZ)를 방문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나고 싶다는 뜻을 내비쳤다.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 참석 중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중국의 시진핑 국가주석과의 회담을 포함해 아주 중요한 몇몇 회담을 가진 후에 나는 일본을 떠나 (문재인 대통령과) 한국으로 떠날 것”이라며 “그곳에 있는 동안 북한 김 위원장이 이것을 본다면, 나는 DMZ에서 그를 만나 악수하고 인사(say Hello)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날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와 조찬하면서 취재진과 만나 DMZ 만남과 관련해 “오늘 아침에 생각한 것”이라며 “그저 (만남을) 타진해본 것이다. 나는 그(김 위원장)가 지금 어디 있는지 모른다. 북한에 없을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지켜보자. 그가 거기 있다면 우리는 서로 2분간 보게 될 것이다. 그게 우리가 할 수 있는 전부다. 하지만 그것도 좋을 것”이라고 부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만나고 싶다면 나는 국경(DMZ)에 있을 것”이라며 “분명히 우리는 아주 잘 지내는 것 같다. 이건 좋은 거다. 나쁜 것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설명으로 미뤄보면 북미 정상의 DMZ 회동에 대해 실무 차원의 논의나 준비가 이뤄지고 있는 것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실제 DMZ에서의 만남이 이뤄지더라도 길지 않은 시간 동안 서로 안부를 묻고 친분을 다지는 쪽으로 구상을 하고 있는 것으로 관측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3차 북미정상회담이 성사되려면 실무협상을 통한 사전 논의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견지해왔다.

그러나 짧은 만남을 즉흥적으로 제안한 것이라고 하더라도 김 위원장 입장에서 긍정적으로 받아들일 가능성이 있는 만큼 만남의 성사 여부가 주목된다.

저작권자(C)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