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年 8月 月 12 日 金曜日 15:46 pm
spot_img
ホーム정치/경제정치中시진핑, 북일정상회담 중재 공개 ..."北김정은에 전달했다"

中시진핑, 북일정상회담 중재 공개 …”北김정은에 전달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최근 방북 당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아베신조 일본 총리의 북일 정상회담 개최 의사를 전달한 것으로 드러났다. 중국이 북일 대화 중재역할을 모색한 것으로 풀이된다.

주요20개국(G20)정상회의 참석차 일본을 방문한 시주석은 지난 27일 오사카의 한 호텔에서 이뤄진 아베 총리와의 정상회담에서 이런 사실을 공개하며, 납치문제를 포함해 북일 관계 개선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아베총리는 지난 5월 초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자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북일 대화의 문턱을 낮춘 이른 바 ‘조건없는 정상회담’ 개최를 공개 타진한 바 있으나 현재까지 별다른 진척을 보지 못하고 있다. 이런 상황을 감안, 시주석이 지난 20~21일 방북 당시 북일 대화 중재에 나선 것이다. 28일 산케이신문은 시 주석이 김 위원장에게 일본인 납치자 문제에 대한 아베총리의 생각을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이번 중일간 오사카 정상회담은 양국 관계에 새로운 이정표를 제시한 것으로 평가된다. 아베 총리는 회담에서 시주석에게 “내년 벚꽃이 필 때 시주석을 국빈으로 일본에 초청해 양국 관계를 더 높은 수준으로 끌어올리고 싶다”고 국빈방문을 정식으로 요청했다. 시주석은 아베 총리의 제안에 “극히 좋은 아이디어”라고 화답하며, 정상간 대화에 적극 나설 것임을 예고했다. 시주석은 “근년 들어 중일 관계가 발전을 해왔다”며 “중국 건국 70주년과 일본이 레이와(令和)라는 새로운 시대를 맞은 올해 중국과 일본은 새로운 시작 지점에 서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베 총리와 함께 높은 차원의 전략적 리더십을 강화해 새로운 시대에 적합한 중일 관계를 구축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아베 총리 역시 “작년 10월 중국 방문 이후 일본과 중국의 관계는 정상 궤도로 돌아왔다”며 “레이와(令和) 시대 개막과 중국 건국 70주년인 올해 일중 관계의 신시대를 열고 싶다”고 강조했다.

한편 아베 총리는 홍콩에서 범죄자 인도법안(송환법)에 반대하는 대규모 시위가 일어난 것을 언급하며, “인권 존중과 법의 지배라는 국제적 보편적 가치가 보장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또 중일이 영유권 분쟁을 겪는 센카쿠(중국명 댜오위다오)열도 주변 해역에서 중국 측 활동을 자제할 것을 요청했다.

파이낸셜뉴스 도쿄=조은효 특파원
저작권자(C)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