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 年 3月 月 30 日 木曜日 5:12 am
spot_img
ホーム일본뉴스日 구인 수요 4년 만에 증가 "코로나 규제 완화 효과"

日 구인 수요 4년 만에 증가 “코로나 규제 완화 효과”

지난해 일본에서 구인 수요가 4 만에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규제가 완화된 따른 효과로 풀이된다.

일본 후생노동성은 지난해 평균 유효구인배율이 1.28 1 전년보다 0.15포인트(p) 상승했다고 1 31 발표했다.

유효구인배율은 일자리를 찾는 사람 1명을 놓고 기업에서 건의 채용 수요가 있는지를보여주는 지표다. 배율이 높을수록 인력 수요가 많다는 의미다.

유효구인배율이 전년을 웃돈 것은 2018 이후 4 만이다. 숙박업, 음식·서비스업, 제조업에서 구인이 크게 증가했다.

후생노동성은지난해 코로나19 행동 제한이 완화되고 경제활동 회복이 진행되면서 기업이 구인을 늘리는 움직임을 보였다다만 코로나19 확산 수준으로 돌아가지 않아 앞으로 엔화 약세와 고물가, 에너지 가격 급등 등의 영향을 주시하겠다 밝혔다.

아울러 지난해 일본의 평균 완전실업률은 2.6% 전년보다 0.2%p 낮아졌다.

완전실업자는 일할 의사가 있지만 취업하지 못한 경제활동인구 가운데 주중 1시간의 유급노동도 하지 못하는 인력을 말한다.

파이낸셜뉴스 도쿄=김경민 특파원
저작권자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