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年 11月 月 29 日 火曜日 3:35 am
spot_img
ホーム메인뉴스술자리 의혹에 열받은 尹 "저급한 가짜뉴스 선동, 입에 담기도.." 

술자리 의혹에 열받은 尹 “저급한 가짜뉴스 선동, 입에 담기도..” 

윤석열 대통령이 야당에서 제기한청담동 술자리의혹에저급하고 유치한 가짜뉴스라며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대통령은 28 서울 용산 청사로 출근하던 도중 기자들과 만나한동훈 법무장관과 함께 이른바 청담동 술자리를 가졌다는 주장을 야당이 제기하는 것과 관련한 질문이 나오자말을 끊고다른 질문 없으신가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대통령은가짜뉴스 선동은 국민을 무시하는 이라며솔직히 말해서 입에 담기도, 대통령 입에서 그런 부분에 대한 언급이 나온다는 자체도 국격에 관계되는 문제 아니겠나라고 강조했다.

앞서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24 이세창 자유총연맹 총재 권한대행과 유튜브 매체 기자의 통화 녹음파일을 근거로 지난 719 장관이 서울 청담동 모처의술자리에 참석했고 해당 자리에 대통령과 김앤장 소속 변호사 30여명이 함께 했다는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장관은장관직 걸고 의혹을 전면 부인하면서 강하게 반발했고, 전날 개인 자격으로 입장문을 내고자당 대변인이 깊이 개입한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 법적 조치와 상식있는 국민들의 비판이 이어지고 있는데도 민주당 차원에서 저질 가짜뉴스를 진실인 것처럼 공인했다 민주당 차원의 사과와 책임있는 조치를 요구했다.

파이낸셜뉴스 김학재 기자
저작권자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