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年 9月 月 29 日 木曜日 14:44 pm
spot_img
ホーム국제김여정 "남한이 코로나19 유포..보복대응 검토 중" 

김여정 “남한이 코로나19 유포..보복대응 검토 중”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이 코로나19 남한으로부터유입된 것이라고 주장하면서강력하게 보복 대응을 검토하겠다 위협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11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전국비상방역총화회의를 주재하고 코로나19 위기가 완전히 해소됐다고 선언했다.

자리에서 김여정 부부장은우리가 이번에 겪은 국난은 명백히 세계적인 보건위기를 기화로 우리 국가를 압살하려는 적들의 반공화국대결광증이 초래한것이라고 주장했다. 부부장의 이날 발언은 총화회의의 토론자 형식으로 이뤄졌다. 그는 발언 내내 높은 수위로남측을 비판했다.

그는전선 가까운 지역이 초기발생지라는 사실은 우리로 하여금 깊이 우려하고 남조선 것들을 의심하지 않을수 없게 하였으며 경위나 정황상 모든것이 너무도 명백히 한곳을 가리키게 되였는바 따라서 우리가 색다른 물건짝들을 악성비루스류입의 매개물로 보는것은 당연하다 주장했다.

그러면서이러한 과학적 견해를 가지고 남조선지역으로부터 오물들이 계속 쓸어들어오고있는 현실을 언제까지나 수수방관해둘수만은 없다는 결론에 도달하게 한다이놈들이 장난질에 의해 우리 인민의 머리 위에 얼마나 무서운 죽음의 구름이 떠돌았고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고열과 고통에 시달렸으며 사랑하는 자식들과 혈육들을 잃을가봐 가슴을 조이며 안타까움에 불안속에 몸부림쳐야했다 말했다. 남한이 의도를 가지고 북한으로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유포한 것이라는 주장이다.

보복을 다짐하는 동시에 남측을주적으로 명시하기도 했다. 부부장은우리는 반드시강력한 대응을 해야 한다. 이미 여러가지 대응안들이 검토되고있지만 대응도 아주 강력한보복성 대응을 가해야 한다만약 적들이 우리 공화국에 비루스가 류입될수 있는 위험한 짓거리를 계속 행하는 경우 우리는 비루스는 물론 남조선당국것들도 박멸해버리는것으로 대답할 이라고 위협했다.

파이낸셜뉴스 문영진 기자
저작권자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최근 댓글

Translate »